•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위구르 인권 언급한 이 선수에 분노한 中...''탄압 아닌 세계 평화 위한 조치''

기사입력 : 2019.1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위구르 자치구 사람들은 테러리스트"

영국 'BBC'는 15일(한국시간) "외질은 중국의 위구르 자치구 인권 문제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나 아스날은 중국 시장을 고려해 그의 발언을 부인했다"라고 보도했다.

여러 인권 문제로 비판받고 있는 중국이지만 위구르 자치구의 이슬람 교도에 대한 처우는 악명이 높다. 여러 인권 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위구르 주민의 인권을 말살한다고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최근 위구르 주민의 강제 동화를 위해 100만명 이상의 주민들을 강제 수용소에 연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서 위구르족 여성과 한족 남성의 강제 결혼도 실시하고 있다.

위구르 자치구의 주민은 대다수가 무슬림이다. 중국 정부는 이슬람 교도들에게 개종을 강요하며 술과 돼지 고기 등을 강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1월 한 미국의 이슬람 여고생 페로라 아지즈가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통해 중국 정부의 강제 수용소 문제를 언급하며 세계적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터키계 독일인으로 이슬람 교도로 살아온 외질 역시 이번 사태에 대해 언성을 높였다. 그는 위구르 자치구 주민에 대해서 "박해에 저항하는 전사들"이라고 칭송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즈보 닷컴'에 따르면 중국 축구 협회는 외질의 발언에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축구협회 관계자가 나서 직접 외질의 발언에 대해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외질의 발언에 큰 분노와 실망을 느낀다. 동부 투르키스탄(위구르 자치구 문제)는 국가나 종교 문제가 아니다. 그들은 분리주의적이고 테러주의자며 극단주의자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처는 세계 평화를 지키기 위한 행위다. 중국 팬들에게 상처를 준 외질의 발언은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스날 구단은 자신들의 중국 공식 웨이보에 "그런 발언은 오직 외질 개인의 의견에 불과하다. 우리는 축구 클럽으로 정치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항상 고수하고 있다"라고 의미 축소에 나섰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