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홍콩전 신승' 한국, 공한증 극복 원하는 中 넘어야 우승 보인다

기사입력 : 2019.1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산, 최규한 기자]/dreamer@osen.co.kr

[OSEN=부산, 이승우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은 우승을 위해 공한증을 극복을 노리는 중국을 넘어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41위)은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 중국((FIFA랭킹 75위)와 경기를 치른다. 

대회 3연속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중국과 경기에서 승리한 후 마지막 일본과 경기에서 승부를 걸겠다는 각오다. 강력한 우승 경쟁자인 일본은 1차전 중국(2-1) 2차전 홍콩(5-0)을 상대로 2연승을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2차전 맞대결 상대인 중국도 한국을 상대로 승리를 목표로하고 있다. 바로 공한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다.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 역대전적에서 19승 13무 2패로 완벽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지난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 본선에서 처음 만난 이후 단 2패 밖에 없다. 

절대적인 열세에 있지만 중국은 동아시안컵에서 좋은 기억을 되살리려 한다. 한국은 지난 2010년 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동아시안컵에서 무려 3골을 허용하며 중국에 첫 패배를 당하며 충격에 빠진 바 있다.

중국 언론도 당시를 똑똑하게 기억하고 있다. 중국 매체 ‘시나스포츠’는 “2010년 가오홍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이 한국을 처음 이겼다”라며 “리티에 감독 대행이 가오홍보의 발자취를 따라 중국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매체는 “만약 한국을 꺾는다면 어려움에 처해있는 중국 축구가 정신을 번쩍 들게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드러냈다.

하지만 한국은 대회 최강의 전력을 구축했다.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등 유럽파는 제외됐지만 K리그와 아시아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로 선수단을 채웠다. 특히 막판까지 K리그1 우승과 MVP 경쟁을 펼친 김보경(울산)과 문선민(전북)이 공격을 이끌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왓포드의 관심을 받고 있는 김민재(베이징)이 수비를 지킨다. 

지난 홍콩과 1차전에서 한국이 답답한 모습으로 우려를 낳았지만 중국을 상대로 더욱 개선된 경기력을 보여주길 기대된다. 김승대(전북), 김문환(부산)이 부상으로 이탈했지만 다른 선수들로 조직력을 끌어올려 중국을 상대한다. /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