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리뷰] '베르통언 90분 골' 토트넘, 울버햄튼에 2-1 극적승! '5위 점프'

기사입력 : 2019.12.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울버햄튼전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울버햄튼전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상위권 진입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에서 울버햄튼과 원정경기에서 막판 수비수 베르통언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토트넘은 7승 5무 5패(승점 26)가 됐다. 최근 2연승에 성공했다. 지난 8일 번리전 승리에 이어 상승세를 유지하는 중이다. 또 이 경기에 승리해 리그 5위로 뛰어올랐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까지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대신 모우라와 베르통언이 골을 터뜨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케인이 원톱으로 공격에 앞장섰다. 손흥민과 알리, 모우라가 뒤에서 힘을 보탰다. 다이어와 시소코가 공수를 조율했고, 포백에는 베르통언, 알데르베이럴트, 산체스, 오리에가 위치했다. 골키퍼는 가자니가였다.

울버햄튼은 3-4-3 포메이션을 활용했다. 스리톱에 트라오레, 로드리구에스, 조타가 배치돼 공격을 이끌었다.

토트넘이 선제골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선제골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뉴스1
전반 초반은 토트넘의 일방적인 분위기였다. 빠른 스피드를 통해 적극적으로 몰아붙였다. 전반 8분부터 손흥민이 날카로운 기회를 잡아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토트넘의 기회를 곧바로 찾아왔다. 손흥민의 슈팅이 막혔지만, 다시 공격을 시도했다. 이때 모우라가 상대 수비진을 벗겨낸 뒤 강력한 슈팅을 때려냈다. 그대로 골망을 흔들어 선제골로 기록됐다. 울버햄튼 골키퍼 파트리시오가 손을 뻗었지만 막지 못했다.

이후 울버햄튼의 반격이 시작됐다. 토트넘도 수비에 집중해 실점을 막아냈다. 울버햄튼은 수차례 슈팅을 날렸지만 마지막 벽을 넘지 못했다. 전반 26분에는 로드리구에스가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빗겨갔다. 1분 뒤 조타의 역습 기회는 토트넘 수비진이 몸을 날려 막아냈다.

토트넘도 전반 37분 알리의 로빙 패스를 받은 다이어가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공은 골대를 맞고 벗어났다. 결국 전반은 1-0으로 끝났다.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는 울버햄튼. /사진=AFPBBNews=뉴스1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는 울버햄튼. /사진=AFPBBNews=뉴스1
후반에도 일진일퇴의 공방이 펼쳐졌다. 하지만 양 팀의 중원 싸움이 치열한 탓에 결정적인 기회는 쉽게 나오지 않았다. 후반 13분 토트넘의 알리가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울버햄튼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2분 역습 상황에서 트라오레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날려 동점골을 뽑아냈다. 토트넘 수비진이 앞에 있었지만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했다. 손흥민도 후반 26분 좋은 기회를 잡는 듯 했지만, 앞서 오프사이드가 선언했다. 후반 29분 역습 상황에서 나온 오리에의 크로스는 골키퍼에게 잡혔다.

분위기가 살아난 토트넘은 모우라 대신 에릭센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작전은 제대로 통했다. 후반 추가 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베르통언이 헤더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이후 토트넘은 포이스, 윙크스를 투입해 한 점차 리드를 지켜냈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