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생일 자축' 오세훈, 행운의 골+통쾌한 중거리포로 능력 증명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한국 오세훈이 추가골을 넣은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오세훈이 통쾌한 중거리포로 자신의 생일을 자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생일을 맞은 오세훈은 이날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한 발 다가섰다.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이 가능하다. 

한국은 3연승으로 승점 9, 조 1위를 확정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이날 패하며 이란과 1승 1무 1패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19일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D조 2위와 8강 맞대결을 치른다.

오세훈이 자신의 생일 맞아 생일 축포를 터뜨렸다. 오세훈은 전반 5분 만에 정승원의 슈팅이 굴절되어 자신의 대회 첫 득점을 기록했다. 정승원의 그림 같은 논스톱 슈팅에서 나온 골이기에 오세훈은 맘 놓고 기뻐할 수 없었다.

오세훈은 후반 들어 온전하게 자신의 능력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오세훈은 후반 26분 이동경의 패스를 받아 골을 터뜨렸다. 공의 흐름을 살려 수비수를 따돌린 후 때린 왼발 슈팅이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오세훈은 득점 이후 거수 경계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오세훈은 지난 중국과 1차전 부진한 경기력을 보였다. 경기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나 “공격 지역에서 득점을 못해 아쉽다”라며 “공격수로서 골을 넣어야 했다”라고 전했다. 급기야 “감독님께 혼나야 한다”라고 자책하기도 했다.

여기에 지난 이란전 자신을 대신해 선발로 나선 조규성이 멋진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오세훈으로선 조급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오세훈은 우즈베키스탄전을 통해 김학범호 주전 경쟁이 아직 진행 중임을 보여줬다. 이날 득점 뿐만 아니라 동료와 연계, 포스트 플레이에서 위협적인 활약을 보여줬다./raul1649@osen.co.kr[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한국 오세훈이 추가골을 넣고 있다.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