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2020 국가대표 선수단 훈련개시식' 개최, 박양우 장관 ''열정과 사기 느껴진다''... 도쿄 올림픽 총력 지원

기사입력 : 2020.01.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진천, 우충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2020년 국가대표 선수단 훈련개시식’에서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들을 격려했다.

17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훈련개시식에는 국가대표선수단과 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시도 체육회, 유관 기관, 지역단체 관계자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양우 장관은 “2020년은 한국체육 100년을 맞이한 뜻깊은 해다”며 “오늘 훈련개시식이 한국 체육의 새로운 100년을 여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자랑스러운 태극전사들은 최고의 기량으로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를 높였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들이 안전하고 공정한 환경에서 훈련받고,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아울러 “선수들은 지도자를 존경하고, 지도자는 선수들을 존중하고 배려하며, 안전하게 훈련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여러분의 얼굴을 보니 열정과 사기가 느껴진다”며 “원하는 목표를 꼭 이루시되 목표를 향해 경주하는 자체가 국민에게 감동과 울림을 준다”고 격려했다.

한국은 도쿄올림픽에서 최대 금메달 10개를 획득해 종합 순위 10위권 이내 유지를 기대하며 ‘10-10’ 달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문체부는 선수와 지도자들이 2020년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에 성공적으로 참가할 수 있도록 지난 7일부터 대한체육회와 대한장애인체육회를 비롯한 유관 기관들과 함께 준비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이를 통해 현지 급식센터, 현지 적응 훈련캠프, 국외 우수선수(팀) 초청 합동훈련 등을 지원한다. 또한 국가대표 강화훈련에 참여하는 선수 수당과 식비를 증액하고, 회원종목단체에 전임 국가대표 지도자를 위한 4대 보험료와 퇴직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박양우 장관은 오는 30일 이천훈련원에서 열리는 ‘2020년 장애인국가대표 훈련개시식’에도 참석해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를 격려할 예정이다. / 10bird@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