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8강 D-1' 김학범호, 모든 상황 대비한다...승부차기 훈련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송범근이 훈련을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김학범호 선수들이 요르단과 8강을 위한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김학범 감독은 훈련 상황을 지켜보며 선수들을 강하게 독려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오는 19일 오후 7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요르단과 경기를 치른다. 

죽음의 조로 평가받는 C조에서 3전 전승으로 8강에 진출한 김학범호는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위한 단판 승부에 돌입했다. 이번 대회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만 2020 도쿄올림픽 진출이 가능하다.

김학범호는 8강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탐마삿 대학교 훈련장에서 발을 맞추며 요르단전을 준비했다. 50여 분 동안 진행된 이날 훈련에서 선수들은 패스 훈련에 집중했다. 가볍게 워밍업을 마친 선수들은 5명씩 4개조로 나뉘어 삼자패스 훈련을 진행했다. 

김학범 감독은 매의 눈으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며 몸상태를 체크했다. 패스 훈련 도중 실수를 한 오세훈을 향해 “세훈이 안 좋아”라고 소리치며 독려했다. 송범근을 비롯한 골키퍼들은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승부차기 훈련을 소화했다.

도쿄 올림픽 진출을 위한 요르단과 벼랑 끝 승부에서 한국이 승리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raul1649@osen.co.kr[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조규성, 오세훈이 인터뷰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