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전반 3실점+수적 열세+악천후, 최악의 상황서 복귀전 치른 이강인

기사입력 : 2020.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이강인(19, 발렌시아)이 두 달여 만에 치른 부상 복귀전을 아쉬움 속에 마쳤다.

이강인은 19일(한국시간) 밤 마요르카 원정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라 리가 20라운드서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지난해 11월 허벅지를 다친 이강인은 마요르카전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린 뒤 후반 16분 그라운드를 밟으며 부상을 털고 돌아왔다.

이강인은 케빈 가메이로와 바통을 터치하며 발렌시아의 좌측면을 누볐다. 발렌시아 페널티 박스 안까지 진입하는 등 수비에도 적극 가담하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주어진 환경은 최악에 가까웠다. 발렌시아는 이날 전반에만 라일로와 부디미르(2골)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0-3으로 끌려간 채 후반을 맞았다.

설상가상 발렌시아는 후반 6분 등번호 10번을 달고 있는 팀의 에이스인 다니 파레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며 수적 열세까지 떠안았다. 강한 비바람에 쌀쌀한 날씨도 부담으로 다가왔다. 

최악의 상황서 투입된 이강인이 흐름을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다. 발렌시아는 후반 34분 로드리게스에게 쐐기골을 허용했다. 발렌시아는 3분 뒤 토레스의 만회골로 영패(1-4)를 면하는 데 만족했다.

한편 일본 기대주인 구보 다케후사(마요르카)는 후반 35분 교체 투입돼 이강인과 10분간 맞대결을 펼쳤다. 동갑내기인 둘은 올 시즌 리그서 첫 만남을 가져 미래를 기대케 했다./doly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