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8강 연장 혈투' 호주 감독, ''4강에서도 120분 뛸 준비됐다'' [오!쎈 방콕]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과 호주 그레이엄 아놀드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방콕(태국), 이승우 기자] "90분이든 120분이든 뛸 준비가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U-23) 축구대표팀이 오는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호주와 경기를 치른다. 

호주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하면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으로 향한다. 또한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기록을 9회로 늘릴 수 있다. 

호주와 일전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 2시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4강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학범 한국 감독과 그래엄 아놀드 호주 감독이 참석했다. 

아놀드 감독은 “호주가 이번 대회 결승까지 잘 진출했다. 시리아와 경기에서 승리한 후 회복에 집중했다”라며 4강전 준비 상황을 전했다.

호주는 시리아와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지만 연장 혈투를 치렀다. 아놀드 감독은 “우리는 지난 경기 120분을 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고, 한국과 경기에서도 90분이든 120분이든 뛸 준비가 됐다”라며 체력에 자신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아놀드 감독은 호주는 대회를 하면서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성장했다”라고 말했다. 

아놀드 감독은 이번 대회 매경기 선발 명단이 바뀌는 변화무쌍한 한국의 전술에 대해 “선수 구성에 디테일한 부분에 변화가 많고 스쿼드에 깊이가 있다”라고 평가하면서도 “시스템이나 운영면에서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어떤 한 선수에 대해 위협적이고 훌륭한 선수라고 코멘트하지는 않겠다”라며 “스쿼드 자체가 두텁고 2명의 스트라이커도 위협적인데 그 선수들에 집중하기보다 내부적으로 중심을 잘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아놀드 감독은 “‘어떻게든 이기는 것’이 내 리더십”이라면서도 “그보다 선수가 더 중요하고 어린 선수들이 힘든 과정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전했다.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