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덜' 쉰 한국 vs '더' 뛴 호주, 누가 먼저 지칠까?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하루 ‘덜’ 쉰 팀과 30분을 ‘더’ 뛴 팀 중에 누가 더 체력적인 부담이 클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U-23) 축구대표팀이 22일 오후 10시 15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호주와 경기를 치른다. 

호주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결승에 진출하면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으로 향한다. 또한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기록을 9회로 늘릴 수 있다. 

김학범호는 매경기 선발 라인업을 바꾸면서도 모든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상대에 따라 달라지는 맞춤형 전술을 구사하면서도 확실한 결과를 챙기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호주 또한 전술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했다. 선발 출전 명단에서 변화의 폭이 한국만큼 크지는 않지만 스리톱, 투톱, 원톱 등 다양한 공격 조합을 사용했다. 여기에 윙포워드의 컷인 플레이, 풀백의 오버래핑이 위협적이다.

양 팀이 이번 대회 보여준 활약과 별개로 4강 승부는 체력에서 갈릴 가능성이 크다. 한국은 하루 ‘덜’ 쉬었고, 호주는 30분을 ‘더’ 뛰었기 때문이다. 

한국은 18일 8강 경기를 호주보다 하루 뒤인 19일 요르단을 만나 2-1로 승리했다. 휴식을 취할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했다. 호주와 경기를 준비할 시간이 이틀 뿐이기에 지난 20일 실내 회복 훈련을 급히 야외 훈련으로 변경했다.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호주 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호주도 체력적으로 부담이 있기는 마찬가지다. 한국보다 하루 더 쉬긴 했으나 시리아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를 치렀다. 대회 개막 후 2주가 지난 시점에서 연장 승부를 하는 것은 엄청난 체력 소진이다. 

양 팀 감독 또한 체력이 이번 경기의 키 포인트라고 전망했다. 21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은 “체력적인 부분이 가장 크게 작용할 것”라며 “상황에 맞춰 경기를 할 것이나 호주전은 체력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놀드 감독도 “우리는 지난 경기 120분을 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고, 한국과 경기에서도 90분이든 120분이든 뛸 준비가 됐다”라고 답했다.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