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그들이 돌아왔다'' 전설들도 인정한 첼시전 아스널 경기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강필주 기자] 아스날이 수적인 열세에도 불구하고 무승부를 기록하자 레전드들의 찬사가 이어졌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이끄는 아스날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전반 26분 다비드 루이스가 반칙으로 퇴장을 당한 아스날이었다. 조르지뉴의 페널티킥이 성공하면서 0-1로 뒤진 아스날은 후반 28부 가브리엘 마르티넬리의 동점골로 균형을 이뤘다. 아스날은 후반 39분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에게 역전골을 내줘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42분 엑토르 베예린의 극적인 동점골이 나왔다.

BT스포츠 해설가로 활약 중인 마틴 키언과 리오 퍼디낸드는 이 경기에 대해 아스날이 돌아왔다고 봤다. 전 아스날 수비수 키언은 "오늘밤 여러분은 아스날의 미래를 보고 있다"면서 "마르티넬리의 골은 열정이자 정신력을 보여준 것이었다. 우리는 이것을 오랫동안 기다려왔다. 그들은 진정한 자신들의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 대부분 그들은 10명이 싸웠다"라며 흥분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수 퍼디낸드는 "아르테타 감독이 소리치며 멘탈의 변화를 요구한 것 같다. 전에도 말했지만 그들은 연약한 정신력을 가진 집단으로 알려져 있었다"면서 "이것이 전환점이 될 수 있다. 10명이 되면서 잠시 혼란을 겪었지만 침착하게 이런 결과를 내보였다. 오늘 그들은 풍성해 보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