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반짝반짝' 빛난 김대원, 선제골-드리블로 도쿄행 이끌다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선제골을 넣은 김대원이 기빠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김대원이 환상적인 드리블과 기분 좋은 득점으로 한국을 올림픽으로 이끌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새벽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끝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의 결승골과 이동경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결승 진출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또한 김학범호는 선배들이 세웠던 8회 연속 올림픽행 기록을 9회 연속으로 늘렸다.

한국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5명이나 변화를 줬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오세훈이 원톱 공격수로 낙점됐다. 2선에선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지원했다. 원두재, 김동현이 중원을 구축했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키퍼는 송범근.

김대원은 이날 선발 출전한 모든 선수 중 가장 빛났다. 김대원은 후반 11분 완벽한 위치 선정으로 이번 대회 마수걸이 골을 터뜨린 것에 이어 화려한 드리블로 상대를 괴롭혔다.

김대원은 이날 경기에서 왼쪽 측면에 위치해 활발한 움직임으로 호주 측면 수비를 괴롭혔다. 특히 측면서 안쪽으로 파고드는 드리블에 이은 슈팅이 위협적이었다. 전반 막판에는 거의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을 정도로 위협적인 슈팅을 때리기도 했다. 

김대원은 직접 슈팅 뿐만 아니라 동료를 이용한 플레이에도 적극적이었다. 전반전 여러차례 크로스를 시도해 오세훈의 머리를 노렸다. 또한 소속팀 대구의 동료 정승원고 연계 플레이로 호주의 강한 압박을 벗어났다. 

득점 상황에서도 그 능력이 발휘됐다. 왼쪽 측면에서 김대원은 정승원과 패스를 주고 받으며 압박에서 벗어났고 반대쪽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이후 페널티박스 안으로 빠르게 침투해 골을 터뜨렸다. 득점 이후에는 여유있는 발기술로 측면 수비수의 혼을 빼놓았다.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