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압도적 피지컬' 오세훈, 공격P 없어도 빛난 까까머리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오세훈이 슈팅을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신병' 오세훈이 호주를 상대로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한국의 올림픽 본선행을 지탱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새벽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끝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의 결승골과 이동경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결승 진출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또한 김학범호는 선배들이 세웠던 8회 연속 올림픽행 기록을 9회 연속으로 늘렸다.

한국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5명이나 변화를 줬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오세훈이 원톱 공격수로 낙점됐다. 2선에선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지원했다. 원두재, 김동현이 중원을 구축했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키퍼는 송범근.

올림픽 출전을 결정지을 수 있는 중요한 경기에서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을 원톱 자원으로 낙점했다. 지난 요르단과 8강 경기서 조규성이 맹활약하자 오세훈도 위력적인 포스트 플레이와 강한 슈팅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학범 감독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오세훈은 전반 초반부터 상대 수비를 압박했다. 전반 3분 엄원상의 패스를 받아 강한 왼발 슈팅을 때렸다. 전반 24분엔 수비수를 등진 상태에서 터닝 슈팅을 때렸다. 

오세훈은 슈팅 뿐만 아니라 연계 플레이에서도 빛났다. 전반 강한 피지컬로 공 소유권을 확보한 뒤 좌우에서 쇄도하는 동료들에게 기회를 만들어줬다. 후반 초반에도 교체 투입된 이동준에게 감각적인 원터치 패스로 결정적인 슈팅을 유도했다. 

오세훈은 이날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강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호주를 상대로 한 수 위 기량을 과시했다. /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