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로테이션 대성공' 한국, 체력전에서도 호주 압도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선제골을 넣은 김대원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호주의 자신감에도 김학범호 선수들은 체력전에서 밀리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새벽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끝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의 결승골과 이동경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결승 진출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또한 김학범호는 선배들이 세웠던 8회 연속 올림픽행 기록을 9회 연속으로 늘렸다.

한국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5명이나 변화를 줬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오세훈이 원톱 공격수로 낙점됐다. 2선에선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지원했다. 원두재, 김동현이 중원을 구축했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키퍼는 송범근.

한국은 호주와 체력전에서 완벽하게 승리했다. 김학범 감독의 팔색조 전술과 로테이션의 힘이 발휘된 순간이었다. 한국은 호주보다 하루를 '덜' 쉬었으나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 21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은 “체력적인 부분이 가장 크게 작용할 것”라며 “상황에 맞춰 경기를 할 것이나 호주전은 체력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래엄 아놀드 호주 감독은 “우리는 지난 경기 120분을 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고, 한국과 경기에서도 90분이든 120분이든 뛸 준비가 됐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뚜껑을 열어보니 호주는 너무나도 빨리 지쳤다. 김대원의 빠른 드리블, 오세훈의 탁월한 피지컬에 밀렸다. 전반전 한국이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호주를 몰아세웠다. 호주는 한국의 파상공세를 이겨낸 후 후반 반격을 시작했다. 

후반 11분 김대원의 선제골이 터진 후 호주는 급격하게 무너졌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이동준의 빠른 스피드를 제어하지 못하며 번번이 위기를 맞았다. 여기에 후반 30분 '특급 조커' 이동경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승부의 추는 한국 쪽으로 완벽하게 기울었다. /raul1649@osen.co.kr[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선제골을 넣은 김대원이 기빠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