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김대원-이동경 골' 한국, 호주 2-0 잡고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 금자탑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한국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의 역사를 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밤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끝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대구)과 이동경(울산)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호주를 잡고 대회 결승에 오르며 이번 대회 상위 3개국까지 주어지는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획득했다. 한국은 선배들이 세웠던 8회 연속 올림픽행 기록을 9회 연속으로 늘리며 올해 일본서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됐다.

한국은 오는 26일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결승에 올라온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우승을 놓고 자웅을 겨룬다.

한국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5명이나 변화를 줬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오세훈이 원톱 공격수로 낙점됐다. 2선에선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지원했다. 원두재, 김동현이 중원을 구축했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형성했다. 골키퍼는 송범근.


한국은 시작과 동시에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3분 만에 오세훈의 왼발 중거리포가 골키퍼 가슴에 안겼다. 한국은 전반 12분 김대원의 크로스가 호주의 헤딩 클리어로 문전에 떨어지자 엄원상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맞았다.

한국의 공세는 계속 됐다. 전반 15분 엄원상이 아크서클 근처로 볼을 내줬고 정승원이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허공을 갈랐다.

한국은 전반 18분 레프트백 강윤성이 적극적으로 오버래핑해 박스 안에서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국은 전반 23분 호주의 슈팅이 굴절돼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다행히 선제골을 내주진 않았다. 위기 뒤 기회가 찾아왔다. 한국은 1분 뒤 오세훈이 왼발 터닝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은 전반 34분 강윤성이 박스 안에서 상대의 태클에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았다. 추가시간 1분 김대원의 회심의 오른발 중거리포는 간발의 차로 골문을 외면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을 투입하며 측면에 변화를 꾀했다. 후반 1분 김대원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분 뒤 오세훈의 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았지만 회심의 대각선 슈팅이 골문을 비껴갔다.

한국은 후반 6분 김대원의 오른발 중거리포가 수비 맞고 코너킥으로 이어졌다. 한국은 코너킥 찬스서 정태욱의 헤더가 골대를 때렸다.

한국은 후반 11분 기어코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유현의 오른발 중거리포가 골대를 맞고 나오자 김대원이 침착하게 왼발 리바운드 슈팅으로 호주의 골네트를 갈랐다.

한국은 후반 18분 센터백인 정태욱이 박스 안까지 공격 가담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허공을 갈랐다. 한국은 후반 19분 정승원 대신 이동경을 넣었다.

한국은 후반 29분 이동경의 프리킥이 윗그물을 때렸다. 한국은 2분 뒤 추가골까지 터트렸다. 이동경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거침이 없었다. 후반 40분 김대원이 박스 안에서 상대를 자유자재로 요리한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한국은 이후에도 주도권을 쥔 채 올림픽 본선행 역사를 이룩했다./raul1649@osen.co.kr

[사진] 빠툼타니(태국)=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