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올림픽 진출골' 김대원, ''골 안 터져 스트레스였다''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선제골을 넣은 김대원이 기빠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골이 안 터져서 스트레스였는데 이번 경기를 통해서 날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새벽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끝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의 결승골과 이동경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결승 진출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또한 김학범호는 선배들이 세웠던 8회 연속 올림픽행 기록을 9회 연속으로 늘렸다.

호주전 가장 빛난 선수는 김대원이었다. 후반 11분 이유현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때린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김대원이 차분하게 밀어넣었다. 김대원은 이번 대회 가장 중요한 순간 골을 터뜨렸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김대원은 "올림픽 진출을 결정지었고 골까지 넣어서 영광스럽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 계속 골이 안 터져서 스트레스 받았다. 이번 경기를 통해서 스트레스 날렸다"라고 덧붙였다.

김대원은 취재진과 인터뷰 내내 매치볼을 끌어안고 있었다. 김대원은 "원래 받는 줄 몰랐다"라는 얼떨떨한 반응을 보이며 "동경이가 하나 있다고 해서 내가 받아왔다"라고 말했다.

김대원이 골을 터뜨리자 소속팀 동료인 정승원이 가장 먼저 달려왔다. 김대원은 "항상 내가 골을 넣으면 1번으로 오더라. 기분이 좋았다. 좋은 친구를 뒀다"라며 미소지었다.

김대원의 주발은 오른발이지만 이날 득점은 왼발로 기록했다. 김대원은 "계속 두드리다보니까 오른발이 아닌 왼발로 넣었다. 다음엔 오른발로 넣어보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한국의 올림픽 진출은 결정됐으나 아직 결승전이 남았다. 한국은 2016년 열린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것이 최고 성적으로 이번 기회에 우승을 노리고 있다. 김대원은 "우승에 대한 열망이 크다. 방심하지 않고 꼭 우승컵 들겠다"라며 우승을 약속했다./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