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선수들이 꼽은 도쿄행 일등공신은? 단연 '캡틴' 이상민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송클라(태국)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김학범호 선수들이 꼽은 숨은 영웅은 단연 주장 이상민(울산)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새벽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끝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서 후반 김대원의 결승골과 이동경의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결승 진출과 함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또한 김학범호는 선배들이 세웠던 8회 연속 올림픽행 기록을 9회 연속으로 늘렸다. 

이번 대회 들어 다양한 선수들이 자신의 존재감을 발휘했다. 중국 극적골의 주인공 이동준(부산), 룸메이트이자 선의의 경쟁자인 조규성(안양)과 오세훈(상주), ‘특급 조커’ 이동경(울산), 올림픽 진출골을 넣은 김대원이 있다.

이들이 빛날 수 있도록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한 선수들도 있다. 호주전 종료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선수들은 ‘언성 히어로’를 묻는 질문에 주저 없이 주장 이상민을 꼽았다.

이상민은 이번 대회 호평보다는 혹평을 많이 받았던 선수다. 매경기 전반전 좋은 경기를 하고도 후반전 위기를 맞을 때 비판의 화살은 그라운드 위의 리더인 주장에 쏠리기 마련이다. [OSEN=송클라(태국) 곽영래 기자]/youngrae@osen.co.kr

송범근은 주장 이상민에 대해 “팀을 이끌어가는 리더로서 마음 고생 많았을 것”이라며 “뒤에서 보는 데 안쓰러울 정도로 한 발 더 뛰었다”라고 전했다. 

소속팀 동료이자 이상민과 절친한 이동경은 “주장 이상민이 많이 고생했다. 옆에서 힘든 상황이 있었을 때 터놓고 이야기했다. 서로 좋은 이야기를 해주면서 잘 이겨내자고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동료들의 응원 덕분인지 이상민은 호주전에서 주장다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안정적인 수비 리딩은 물론이고 상대 공격수의 전방 압박을 여유있게 따돌리기도 했다. 또한 결정적인 클리어링으로 실점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한국은 우승을 위해 이상민을 중심으로 똘똘 뭉쳤다. 오는 26일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에서 대회 사상 첫 우승을 거두는 완벽한 마무리를 노리고 있다./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