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미나미노 EPL 데뷔전' 지켜본 日 언론 반응.txt

기사입력 : 2020.0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황희찬(잘츠부르크)과 함께 뛰다 리버풀로 이적한 미나미노 다쿠미(리버풀)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데뷔전을 치렀다.

미나미노는 2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과 24라운드 원정 경기에 교체 투입돼, 리버풀의 2-1 승리를 함께 했다.

갑작스런 투입이었다. 선발 출전했던 사디오 마네가 갑작스럽게 부상으로 물러나며 미나미노에게 리그 데뷔 기회가 왔다. 올해 1월 리버풀에 합류한 미나미노는 지난 6일 리버풀 안필드에서 치러진 에버튼과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64강전에서 리버풀 데뷔전을 치른 바 있다. 

이날 58분 정도를 소화한 미나미노였다. 하지만 이렇다 할 활약은 눈에 띄지 않았다. 미나미노는 모하메드 살라와 호베르투 피르미누 아래 혹은 측면에 위치하며 주로 동료들의 플레이를 돕는데 집중했다. 

일본 언론은 미나미노의 EPL 데뷔를 반겼다. 닛칸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미나미노의 등장에 속보로 소식을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EPL에 일본인 선수가 출전한 것은 미나미노가 9번째다. 

가장 먼저 EPL에 모습을 드러낸 일본인 선수는 이마모토 준이치(아스날, 풀럼, 카디프, 웨스트브로미치)였다. 이어 도다 가즈유키(토트넘), 나가타 히데토시(볼튼), 미야이치 료(아스날, 볼튼, 위건), 요시다 마야(사우스햄튼), 가가와 신지(맨유), 오카자키 신지(레스터시티), 무토 요시노리(뉴캐슬)가 그 뒤를 이었다. 

니시자와 아키노리(볼튼)와 가와구치 요시카쓰(포츠머스), 이충성(사우스햄튼)도 EPL에 진출했지만 경기에 나서지는 못했다. 

한편 이날 리버풀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39분 터진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결승골을 앞세워 울버햄튼에 2-1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이 승리로 시즌 무패 행진(22승 1무)을 이어갔을 뿐 아니라 승점 3을 보탠 승점 67이 되면서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1, 16승3무5패)와 격차도 더욱 벌렸다.또 40경기 연속 리그 무패행진(35승5무)도 이어갔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