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우승 눈 앞' 김학범, ''결승 아닌 우리 앞에 놓인 마지막 경기'' [오!쎈 방콕]

기사입력 : 2020.0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과 이상민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방콕(태국), 이승우 기자] "역시 마지막 경기라는 심정으로 준비했다. 매경기를 그렇게 준비했기 때문에 결승 경기가 이닌 우리 앞에 놓여진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임할 것이다."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와 우승컵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4강 호주와 경기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둔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더불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번 대회 최대 목표를 이룬 한국은 대회 첫 우승을 위해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다. 

25일 오후 2시 결승이 열릴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과 주장 이상민이 우승에 도전하는 출사표를 던졌다. 

김학범 감독은 "역시 마지막 경기라는 심정으로 준비했다"라며 "매경기를 그렇게 준비했기 때문에 결승 경기가 이닌 우리 앞에 놓여진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임할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결승 상대 사우디는 일본과 조별리그를 제외하고 실점이 없다. 김학범 감독은 사우디에 대해 "굉장히 좋은 팀이다. 빈틈이 보이지 않았다"라고 평가하며 "어떻게 골문을 열 것인가 고민했다. 그 방법을 말하긴 어렵지만 우리 공격수들을 믿는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학범 감독은 '올림픽 진출 성공이 경기를 준비하는 데 영향을 줄 것인가?'라는 질문에 "경기를 준비하는 것과 상관없다. 오직 경기만 준비한다"라며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과 이상민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김학범 감독은 주장 이상민에 대해 "주장은 힘든 자리다"라며 "감독과 선수들의 생각을 잘 읽어야 한다. 이상민은 묵묵히 잘 수행한다. 아무에게나 주장을 맡기지 않는다. 압박감을 잘 이겨내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들어 매경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사우디와 경기에서도 "누가 나갈지 나도 모른다"라며 "당일까지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선수들 상태도 체크해야한다"라고 예고했다. 

이어 김학범 감독은 "집중력이 승부처"라고 밝히면서 "오랜 기간 경기를 치르고 있고, 어느 팀 선수들이 집중력을 갖고 경기에 임하느냐가 승패를 가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대회 새로운 발견인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에 대한 질문에 " 어느 선수가 나가도 준비되어 있다. 어느 선수가 나가도 좋은 활약할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끝으로 김학범 감독은 "설을 맞아 온 가족이 모여서 경기를 볼 것"이라며 "선수들이 우승을 통해 행복 모든 것을 다 드리겠다"라고 약속했다./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