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김학범, ''도쿄 올림픽, 동메달 이상이 목표'' [오!쎈 방콕]

기사입력 : 2020.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김학범 감독이 경기를 바라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방콕(태국), 이승우 기자] "도쿄 올림픽에서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목표로 하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오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에서 정태욱의 극적인 골에 힘 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정규시간 90분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으나 연장 후반 정태욱이 결승골을 넣었다.

조별리그부터 파죽지세로 전승을 달리며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사우디를 상대로 고전했으나 결국 승리했다.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진출과 함께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을 거머쥐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은 "대회가 힘들고 어려웠다. 우리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여기 올 때부터 모든 선수에게 기회를 제공한다는 생각으로 왔다. 그래야 이 선수들이 장차 A대표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다"라면서도 "성적도 생각해야만 했다. 올림픽 티켓도 따야했다. 이 대회 우승도 해야 했다"라며 로테이션과 성적을 모두 잡아야 했던 고충을 밝혔다.

김학범 감독은 "한국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이번에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목표로 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 26일 오후 태국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선제골을 넣은 정태욱이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다음은 김학범 감독과 일문일답.

- 우승 소감은.


▲ 이번 대회는 힘들고 어려웠다. 왜냐하면 우리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했다. 저는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모든 선수에게 뛸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우리 선수들이 장차 A대표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성적은 물론 올림픽 티켓까지 생각해야만 하는 게 힘들었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게 정말 어렵다는 것을 느낀 대회였다.

- 선수들에게 골고루 뛸 기회를 주는 동시에 용병술까지 펼쳐야 해서 애를 먹었을 텐데.

▲ 굉장히 부담도 많았지만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는 이런 더위에 선발 명단에 많은 변화(3명 교체)를 주지 못해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했다. (로테이션 없이) 베스트 멤버만 고집했다면 이런 성적은 어려웠을 것이다. 나의 선택이 결국 우리 선수들에게도 잘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계속 로테이션을 해가며 훈련해 왔던 게 결승전에 큰 도움이 됐다.

[OSEN=방콕(태국) 곽영래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오전<!-- ADOPCONE --></div></div>	<div class=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