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무리뉴의 쿨한 패배 인정...“바르사, 실수 없는 팀”

기사입력 : 2012.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BPI/스포탈코리아
사진=ⓒ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베르나베우에서 엘클라시코 2연패를 당한 레알 마드리드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패배를 인정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9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경기장에서 열린 ‘2011/2012 스페인 코파 델레이(국왕컵)’ 8강 1차전 경기에서 FC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에 1-2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 회견을 가진 무리뉴 감독은 “내 팀에 책임이 있는 것은 나다. 대체로 팀이 패했을 때 그렇다. 승리했을 때는 다들 아버지처럼 군다. 하지만 패배했을 때는 나 혼자만의 책임이다. 지난 번에 코파 델레이 우승을 했을 때는 모두가 축하했고, 서로 아버지를 자처했다. 지고나면 나만의 책임이다. 그것이 축구다”라며 팬들의 실망감과 비판적인 시선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무리뉴 감독은 페페를 중앙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하고 수비진에 하미트 알틴톱과 파비우 코엔트랑을 선발 출전시켰다. 모두를 놀라게 한 결정이었다. 알틴톱과 코엔트랑, 페페는 각자 자신의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했지만 바르사의 후반전 2득점을 막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은 새로운 임무를 맡은 선수들의 활약상을 칭찬했다. 쓰라린 패배에도 선수들의 사기를 고려하는 모습이었다. “카르발류는 잘했고, 알틴톱 역시 의무를 잘 해냈다. 다른 선수들은 평소에 잘해왔는데 오늘은 그만큼 하지 못해다. 알틴톱과 카르발류가 오늘 경기의 패인이 아니다. 이들을 지켜줘야 한다. 두려움 없이 경기했다. 카르발류를 위해 더 쉽게 할 수 있는 얘기는 그가 뛸 수 있는 컨디션이 아니었다고 말하는 것이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큰 논란이 된 것은 페페가 넘어져 있는 바르사 공격수 리오넬 메시의 손가락을 밟은 것이다. 중계 화면이 수 차례 느린 그림으로 보여줄 정도로 고의성이 전해지는 장면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페페는 임무 수행을을 잘 해냈다. 메시에게 한 행동은 보지 못했다. 비디오로 봐야 알 것 같다. 고의였다면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무리뉴 감독은 전반적인 경기력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특히 지난 12월 엘클라시코 이후 팬들의 야유를 받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오늘 우리팀에서 최고의 선수였다”며 여전히 두둔했다. 호날두는 이날 부지런히 뛰며 팀 공격과 수비에 모두 공헌했고 전반 11분 선제골까지 기록했다. 하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무리뉴 감독은 승리를 차지한 바르사의 실력을 인정했다. 그리고 후반 초반에 내준 동점골이 승패를 갈랐다고 말했다. “바르사는 훌륭한 팀이다. 그들의 수비진에 실수를 야기할 수 없었다. 1-0 상황에서 더 많은 역습 가능성을 기대했다. 후반전이 시작되고 세트 피스에서 골을 허용했다. 팀은 심리적으로 흔들렸고, 바르사는 강해졌다. 그때부터 바르사가 경기를 지배했다.”

1차전 홈 경기 패배에도 불구하고 4강행 가능성은 살아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전 기자 회견에서도 안방에서 패해도 원정에서 이기면 된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미션은 더욱 어려워 졌다. “4강 진출은 가능하다. 하지만 어렵다. 심하게 어렵지는 않다. 이미 라리가가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오늘 졌기 때문에 한 말이 아니다. 마요르카와의 리그 경기가 더 중요했다. 이제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경기를 생각하고 있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