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대오일뱅크, K리그 타이틀 스폰서 ‘1년 더!’

기사입력 : 2012.02.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기자
사진=이연수기자

[스포탈코리아] 윤진만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현대오일뱅크와 2012년에도 손을 맞잡는다.

프로축구연맹은 22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5층 대회의실에서 정몽규 연맹 총재, 김정남 부총재, 안기헌 사무총장,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사장 및 현대오일뱅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12년 K리그 타이틀 스폰서 후원조인식’을 열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K리그 발전과 활성화를 약속했다.

이번 협약으로 올해 대회 명칭은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Hyundai Oilbank K∙LEAGUE 2012)로 정해졌다. 2년 연속 K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나서는 현대오일뱅크는 K리그의 A보드 광고권, 90도 시스템 광고권, 경기장 내외 프로모션권 등 다양한 광고, 홍보권을 확보했다. 연맹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30억 원 추정)의 후원액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규 총재는 “올해는 숙원 사업이던 승강제를 시작하는 해다. 리그컵을 폐지하고 정규리그로만 352경기를 치러 연중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변화의 시기에 현대오일뱅크가 타이틀에 참여해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 현대오일뱅크와 함께 K리그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오갑 사장은 “보통 정유 회사의 시장 점유율이 2~3년에 1%가 오르는데, 현대오일뱅크는 작년 한 해 동안 2%가 늘었다. K리그가 마케팅에 큰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작년 (승부조작 사태) 문제가 있었지만 발전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본다. 금년엔 승강제도 도입되고 K리그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