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북-경남, 김지웅-서상민 맞트레이드

기사입력 : 2012.02.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진만 기자= 측면 미드필더 서상민(26, 경남FC)과 김지웅(23, 전북 현대)이 유니폼을 바꿔 입는다.

한국프로축구 전북 현대와 경남FC는 23일 김지웅, 서상민을 맞바꿨다. 전북은 수원 이적이 임박한 서정진(23)을 대신할 윙어로 서상민을 점찍어 영입에 성공했고, 경남은 김지웅을 데려와 서상민의 공백을 최소화했다. 두 선수 모두 빠른 발을 앞세운 측면 미드필더로 두 구단은 ‘윈-윈(Win-Win)’했다.

이흥실 전북 감독은 “서상민의 영입으로 이번 시즌 더욱 공격적인 팀 전술을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고 영입을 반겼다. 2008년 경남에서 데뷔해 103경기 12골 5도움을 기록한 서상민은 “디펜딩 챔피언 팀에 입단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올 시즌 전북이 K-리그와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남 최진한 감독도 “스피드가 빠르고 전투적인 스타일이어서 팀 플레이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지웅은 조커 등 활용도가 높다“고 기대했다. 이에 대해 김지웅은 “올 시즌 경남이 좋은 성적으로 8위 이내에 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말했다. 2010년 데뷔한 김지웅은 29경기 4골 2도움을 올렸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