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 킥오프 미디어데이 말말말] “정성훈은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기사입력 : 2012.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성훈은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 (인천 유나이티드 김남일) 득점왕을 예상해 달라는 질문에 나온 김남일의 첫 마디. 정성훈은 “내가 득점왕이 될 것 같다”라고 했는데, 김남일은 후배에 독설 아닌 독설을 내뱉어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니, 삽 준비해라. 알겠지?” – (전북 현대 이흥실 감독대행) ‘봉동 이장’에 이어 전북 지휘봉을 잡은 이흥실 감독대행은 고민이 깊다. 그는 고심 끝에 새마을지도자를 선택했다. 그리고 세레모니 도구로 삽을 골랐다. 준비 위원에는 정성훈이 선정됐다.

”내게 독설 하는 분이 우승할 것 같다” – (전남 드래곤즈 정해성 감독) 지난 시즌 개막 기자회견에서 최강희 감독에게 예기치 못한 공격을 받았던 정해성 감독. 올 시즌에는 만반의 준비를 한 뒤 먼저 공격을 펼쳤다.

”철퇴를 만들려면 포항으로 전지 훈련을 가셔야 하는 거 아닌가?” – (FC서울 최용수 감독) 지난 시즌 6강 플레이오프에서 스승 김호고 감독의 철퇴를 맞은 최 감독. 그는 울산의 전지 훈련지를 확인 한 뒤 번지수가 잘못된 거 아니냐고 물었다.

”목표? 소박하게 각 구단에게 1승씩” – (강원FC 김상호 감독) 지난 시즌 최하위 강원의 김 감독의 ‘소박한’ 목표. 소박한 바람이 이뤄지면, 강원은 최소 8위를 확보하게 된다.

정리= 류청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