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우승후보로 지목된 수원의 반응은?

기사입력 : 2012.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 홍재민 기자= 27일 K리그 미디어데이에서 많은 감독들이 수원 삼성을 올 시즌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았다. 그렇다면 당사자의 반응은 어떨까? 부담감 반, 자신감 반이었다.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윤성효 감독은 다소 씁쓸한 눈치였다. 자기들이 우승 후보로 낙점된 이유가 마음에 안 들기 때문이다. 윤성효 감독은 “AFC챔피언스리그에 안 나가니 리그에만 집중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우리를 꼽은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축구 명문을 표방하는 수원으로선 ACL 불출전이 김새는 상황일 수밖에 없다.

선수 대표로 동석한 곽희주는 부담스럽다는 반응이었다. 곽희주는 “전혀 기쁘지 않다. 그 만큼 견제가 심하다는 뜻이다”며 곤란해했다. 올 시즌 K리그 우승에 대한 각오가 남달라서 더 그렇다. 곽희주는 “오랫동안 우승하지 못했다”고 말한 뒤, “우리가 4년 주기로 우승했는데 올해가 그 해다”라고 덧붙였다. 수원은 2004년과 2008년에 K리그를 제패했다. 이 공식대로라면 2012년인 올해에 우승해야 한다.



그러나 부담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자신감도 있다. 윤성효 감독은 “지난해 공격력이 부족했는데 올 들어 라돈치치, 조동건, 에버튼, 서정진이 보강되었고 하태균도 있어 공격력이 많이 나아졌다”고 설명했다. 경기를 조율해줄 선수의 공백을 다소 아쉬워하면서도 “전반기부터 우승권에 있도록 초반부터 최대한 승점을 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수원은 외국인 선수 농사에 실패하며 올 시즌 AFC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획득에 실패했다. FA컵 결승전에서마저 성남에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새롭게 영입한 에버튼이 일본 전지훈련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윤성효 감독을 흡족하게 했다. K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라돈치치의 가세도 든든하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