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부산, 수원과의 개막전에 '올인' 선언한 이유

기사입력 : 2012.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배진경 기자= 부산아이파크가 수원블루윙즈와의 시즌 개막전을 단단히 벼르고 있다. 무조건 승리하겠다는 의지로 뭉쳐있다. 첫 경기에서 승리한다고 해서 시즌 내내 좋은 성적을 보장받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수원전에서 승리한다면 승점 3점을 확보하는 것 이상의 효과들을 누릴 수 있다는 것만큼은 확실하다.

부산은 수원과의 개막전을 지난 시즌의 연장 선상에서 바라보고 있다. 지난해 시즌 중 3차례 맞대결에서 부산이 3전승을 거두며 기세를 올렸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쓴잔을 들이켰다. K리그 6강 플레이오프에서 0-1로 패하며 분루를 삼킨 전적이 있다.

부산의 백기홍 코치는 “수원과 첫 경기를 갖는다는 사실이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면서 “지난해 맞대결에서 우리팀이 줄곧 이기다가 플레이오프에서 아쉽게 패했다. 되갚아줘야 한다는 마음이 선수단에 충분히 동기로 작용하고 있다”고 팀 분위기를 전했다.

또다른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에 꼭 들어맞는 상대가 수원이다. 수원은 K리그 감독 대부분이 첫 손에 꼽은 이번 시즌 우승 후보다. 백 코치는 “올해 많은 팀들이 수원을 우승 후보로 지목했다. 그런 팀을 이긴다면 더 큰 주목을 받을 수 있고 선수들의 사기도 올라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의 ‘정신적 지주’인 김한윤 역시 “수원과의 첫 경기에서부터 이기겠다는 의지가 가득하다”는 말로 보조를 맞췄다. 혹독한 동계훈련을 소화하며 투지를 불살랐다. 김한윤은 “안익수 감독님은 훈련량이 많기로 유명한 분이다. 선수들이 동계 훈련을 거치는 동안 독기가 오를대로 올랐다. 수원을 상대로 첫 단추를 잘 꿰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침 수원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선수도 있다. 수원에서 뛰었던 호세 모따다. 이번 시즌 코칭스태프에서 특별히 기대하고 있는 선수 중 한 명이다. 백기홍 코치는 “모따는 K리그에서 이미 검증됐던 선수”라면서 “지난해에도 제 몫을 해준 임상협과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방승환, 그리고 모따가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