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최강희호, 쿠웨이트에 왜 떠나?

기사입력 : 2012.02.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 홍재민 기자= 운명의 쿠웨이트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수비는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따끔한 예방주사를 맞았다. 공격진은 자타공인 아시아 최강이다. 최강희호가 낯선 위기를 당당한 실력으로 쿠웨이트를 넘어서려 한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29일 밤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쿠웨이트와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B조 최종전을 치른다. 현재 B조에서 한국은 승점 10점으로 골득실(+8)에 의한 조 선두를 달리고 있다. 쿠웨이트는 승점 8점으로 3위다. 한국은 비기기만 하면 자력으로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가능성은 극히 낮지만 레바논(2위)이 아랍에미리트(4위)에 패하면 한국은 쿠웨이트에 져도 골득실에 따라 조 2위 진출이 가능하다. 반면 쿠웨이트는 무조건 한국을 이겨야 한다. 확률상 한국이 쿠웨이트보다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쿠웨이트전은 ‘운명’, ‘벼랑 끝’ 등의 단어로 묘사된다. 레바논 원정패의 트라우마 탓이다. 위기감이 필요 이상으로 부각되는 바람에 선장까지 갈렸다. 대표팀을 지탱해왔던 해외파의 부진이 겹쳐 팬들의 걱정이 더 커졌다. 다행히 최강희호는 25일 우즈베키스탄전 4-2 쾌승으로 분위기 쇄신에 성공했다. 국내파 전환이 거둔 성공이어서 더욱 반갑다.

쿠웨이트전 승리를 위한 최강희 감독의 두 눈은 단단한 수비와 아시아 최강의 공격력에 맞춰진다. 쿠웨이트는 밀집수비와 역습 전술로 이번 월드컵 지역예선에서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치고 있다. 공격시에도 웬만해선 공격수 숫자가 네 명을 넘기지 않는다. 역습이나 세트피스로 득점을 올리곤 바로 잠근다. 이 점을 꿰뚫은 최강희 감독은 이번 소집기간 중 수비 조율에 정성을 쏟아왔다. 우즈베키스탄전 2실점에 불만을 표시한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신경 썼고 신신당부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던 탓이다. 예방주사를 맞았으니 쿠웨이트전에서는 무실점 방어에 다시 한번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항상 그렇듯이 한국의 공격력은 아시아 최강이다. 최강희 감독의 전폭적인 지지 하에 이동국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두 골을 폭발시켰다. 스승의 믿음에 제자가 완벽하게 보답했다. 유럽에서는 보세로 끝났지만 아시아권에서 이동국의 공격력은 여전히 최고급 명품이다. 대표팀의 가슴앓이를 떨쳐내고 우렁차게 포효했다는 점에서도 축구 팬들을 든든하게 해준다. 경쟁자 박주영(26, 아스널)을 떨쳐버리는 ‘주전 선포골’로 이동국은 쿠웨이트전에서 다시 한번 대표팀 공격을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박주영의 공격력이 더해지면 문자 그대로 ‘금상첨화’다. 실전감각이 떨어졌다고 해도 기본능력만큼은 박주영이 한국 최고이기 때문이다. 이동국 대세론에 다소 밀리는 모양새에 있지만 박주영의 득점력이 든든한 무기라는 점도 엄연한 사실이다. 어쨌든 그는 세계적 빅클럽의 유니폼을 입고 있는 공격수다. 축구 변방 쿠웨이트로서는 막아내기 힘든 두려운 존재가 한국에는 이동국과 박주영 둘이나 된다. 이동국과 박주영의 화력 조합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면 쿠웨이트전 득점에는 큰 무리가 없어 보인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B조 순위표
1. 대한민국, 승점 10점, 골득실 +8 (FIFA 34위)
2. 레바논, 승점 10점, 골득실, -2 (FIFA 114위)
3. 쿠웨이트, 승점 8점, 골득실 +1 (FIFA 91위)
4. 아랍에미리트, 승점 0점, 골득실 -7 (FIFA 134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