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WHY] 이흥실, 정성훈을 최종 수비수로 기용한 이유는?

기사입력 : 2012.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류청 기자= “(이)동국이를 내릴 수도 없고…”

전북 현대 이흥실 감독대행이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FC서울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정성훈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 대행이 정성훈에게 미안해한 이유는 간단하다. 이 대행은 이날 공격수인 정성훈을 김상식과 함께 중앙 수비수로 기용했다. 정성훈은 대전 시티즌에서 수비수 전향을 권고하자 부산 아이파크로 이적했을 정도로 공격에 대한 열망이 강한 선수. 이 대행은 “(정)성훈이에게 미안하다”라고 했다.

미안함을 무릅쓰고 정성훈을 중앙 수비로 쓴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전북은 서울전을 앞두고 중앙 수비수 4명이 부상을 당했다. 조성환, 심우연, 임유환이 모두 골절을 당한 상황에서 이강진마저 목에 담이 생겼다. 이 대행은 “이런 일은 정말 처음이다. 당황스럽다”라고 했다. 이 대행은 고심 끝에 정성훈을 김상식의 파트너로 세웠다.

“(김)정우와 성훈이를 두고 고민을 많이 했다. 정성훈이 높이도 좋고 공격수이기 때문에 데얀의 움직임을 파악하기 수월할거라고 생각했다. 잘해주기만을 바랄 뿐이다.”

이 대행은 “모든 것은 내 책임”이라고 했다. 그는 “성훈이이게 못해도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내가 책임질 부분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파격적인 결정을 내린 이 대행의 고민은 쉽게 끝나지 않을 전망이다. 그는 “정말 걱정이 많다. 수비수들이 이렇게 다치니 말 못할 고민이 더 크다. 대안을 찾을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이 대행은 암초를 피해갈 생각은 없었다. 그는 “그래도 변명할 수는 없다. 매 경기가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라며 의지를 보였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