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4R 리뷰] 포항, 추가시간 결승골로 상주 잡고 시즌 첫승

기사입력 : 2012.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주] 배진경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K리그 4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지쿠의 결승골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포항은 25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벌어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라운드 경기에서 상주에 2-1로 승리했다. 전반 종료 직전 유창현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지만 후반 15분 조찬호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후반 추가시간에 김형일이 경고 2회로 퇴장당한 틈을 타 지쿠가 추가골을 터트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전은 포항이 공격을 주도했다. 첫 승이 급했던 포항은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황진성의 날카로운 왼발과 조찬호의 침투 플레이를 앞세워 상주를 압박했다. 몇 차례 위협적인 슈팅이 상주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상주의 수비벽은 견고했다. 골키퍼 권순태의 선방 활약도 빛났다. 포항의 유효 슈팅은 대부분 권순태의 손에 걸렸다.

공격 주도권을 쥐고서도 결정을 짓지 못하면 자연스레 상대에게 기회를 허용하는 것이 축구 경기의 진리. 포항의 공격 작업을 무위로 돌린 상주는 전반 종료 직전 찾아온 역습 기회를 살려 골을 뽑아냈다. 골 지역 오른쪽에 있던 김치우가 중앙으로 헤딩패스를 보내자 유창현이 포항 수비진 사이로 미끄러지면서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포항은 후반 초반 황지수 대신 노병준을 교체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공격 숫자가 맣ㄴ아지면서 포항에도 기회가 났다. 후반 15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으로 파고든 조찬호가 빠르게 문전으로 보낸 땅볼 크로스가 권순태의 손을 스친 뒤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른 시간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포항은 공격의 속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박성호와 조찬호 대신 지쿠와 김진용을 차례로 투입하며 마지막 '한 방'을 기대했다.

추가골을 노리는 양팀의 공방전이 치열하게 벌어졌다. 일진일퇴로 주고받으며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박항서 상주 감독은 후반 44분 미드필더 김영신을 빼고 공격수 김민수를 교체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45분에는 페널티 박스 바로 앞에서 프리킥을 유도하며 추가골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포항 수비벽에 막혔다. 포항도 마지막 반격을 시도했다. 포항의 맹추격을 막아서던 김형일이 경고 2회로 퇴장당했다. 추가 시간에 상대 한명이 빠진 어수선한 틈을 타 포항의 지쿠가 결승골을 터트렸다. 후방에서 길게 보낸 패스가 고무열의 헤딩패스를 거쳐 지쿠의 슛으로 마무리됐다. 포항의 극적인 역전승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R (3월 25일-상주시민운동장)
상주 1(45’ 유창현)
포항 2(60’ 조찬호, 90+3' 지쿠)
*경고: 박희철 박성호(이상 포항) 김형일(상주)
*퇴장: 김형일(경고 2회)

▲ 상주 출전선수(3-4-3)
권순태(GK) – 용현진, 김치곤, 김형일- 김치우, 하성민, 김영신(44' 김민수), 최효진- 고차원(65’ 김철호), 유창현, 김재성/ 감독: 박항서

▲ 포항 출전선수(4-2-3-1)
김다솔(GK)- 김대호, 김광석, 조란, 박희철- 신형민, 황지수(56’ 노병준)- 고무열, 황진성, 조찬호(79’ 김진용)- 박성호(76’ 지쿠)/ 감독: 황선홍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