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상주-포항] '추가시간 악몽' 박항서, ''신속한 대처 필요''

기사입력 : 2012.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주] 배진경 기자= 상주 상무가 ‘추가시간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

상주는 25일 포항과의 K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15분 동점골을 허용한 데 이어 추가시간에 지쿠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2라운드 성남전에서도 1-0으로 리드하다 후반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허용하며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박항서 감독은 같은 상황이 반복되는 것에 대해 아쉬워했다. 전술적인 부분보다 집중력이 끝까지 유지되어야 하는 상황이기에 딱히 다른 처방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박 감독은 “이기고 있거나 (상대가)적극적인 공격을 펼칠 때의 대처 상황을 좀더 분석해야겠다. 다음에는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홈 첫 승도 과제로 남았다. 지난 경기에서 경남을 잡고 첫승을 신고했지만 아직 홈팬들에게는 승리를 안기지 못했다. 다행이라면 유창현, 고차원 등 공격수들이 꾸준히 제 몫을 해주고 있다는 점. 히 유창현은 경남전에 이어 포항전에서도 골을 터뜨리면서 팀의 갈증을 채워주고 있다. 박 감독은 유창현에 대해 “열심히 해주고 있다. 팀을 위해 헌신하는 자세가 좋다. 계속 골을 넣어주고 있어서 긍정적이다”라고 칭찬했다. 고차원에게도 “꾸준히 활약해주고 있는 선수다. 지속적으로 동기를 부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생각이다”라며 애정을 보였다.

다음 상대는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울산이다. 포항전에서 경고 2회로 퇴장당한 수비수 김형일의 공백이 아쉽다. 박 감독은 “김형일의 공백은 선수들의 몸 상태를 봐가며 대체하겠다. 선수들을 빨리 추슬러 울산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