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서울-전북] 몰리나, “마지막 순간에 넣는 골은 맛이 다르다”

기사입력 : 2012.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류청 기자= 네 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FC서울의 3연승을 이끈 몰리나가 “이번에는 특별하다”라고 했다.

몰리나는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전북 현대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라운드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렸다. 몰리나는 양 팀이 1-1로 맞서던 후반 44분 단독 드리블로 수비를 헤집은 뒤 오른발로 슈팅을 날려 골망을 갈랐다.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 응한 몰리나는 “공격수지만 최전방 스트라이커가 아닌데 기회가 많이 었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골장면을 다시 떠올리면서 얼굴에 미소를 띄워 올렸다. 몰리나는 골이 쉽지 않았다는 것을이야기 하면서 비화까지 털어놨다.

“처음에 오른발로 공을 트래핑했다. 차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다가 드리블을 조금 더 했다. 모험적으로 돌파했는데 다시 공이 오른발에 걸렸다.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로 반대편을 보고 낮게 슈팅을 날렸는데 들어갔다.”

몰리나는 결승골의 특별함도 언급했다. 그는 “마지막 순간(라스트 미닛)에 넣는 골은 골 넣는 맛이 다르다. 오늘도 특별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몰리나는 이날 수비수로 출전했던 전북 정성훈에게 합격점을 줬다. 그는 “키도 크고 헤딩도 잘했다. 포지션도 잘 잡았던 것 같다”라며 “갑자기 수비로 뛰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 내가 수비수로 나왔다면 5~6골은 먹었을 것 같다”라고 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