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서울-전북] 이흥실, “체력적인 부담이 있었던 것 같다”

기사입력 : 2012.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류청 기자= FC서울에 역전패를 당한 전북 현대 이흥실 감독대행이 안타까운 소감을 밝혔다.

전북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서울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동국이 전북 3분만에 골을 터뜨렸지만 하대성과 몰리나에게 골을 내주며 패배를 안게 됐다.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 응한 이흥실 대행은 공격수인 정성훈을 수비수로 세우는 특단의 조치를 치하고도 패한 것이 못내 아쉬운 듯 했다.

“양 팀 다 좋은 경기를 했다. 체력적인 부담이 있었지만 열심히 뛰어줬다. 특히 정성훈 선수가 열심히 최선을 다해줘 고맙다.”

그는 후반 막판에 승부가 갈린 원인을 체력적인 부담으로 꼽았다. 주중에 일본 원정을 다녀온 것이 선수들의 발걸음을 무겁게 했다는 이야기였다.

“양 팀 다 공격적으로 나왔다. 득점 찬스에 넣느냐 못 넣느냐가 관건이었는데, 마지막 집중력이 차이가 난 것 같다. 그리고 선수들이 체력적인 부담을 가졌던 것 같다.”

이 대행은 이날 패배보다 앞으로의 수비수 운용에 더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오는 31일 벌어지는 대구와의 경기에서도 정성훈이 수비수로 나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이강진이 복귀하지 못하면 대안이 없다”라고 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