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구-울산] ‘시즌 첫 패’ 김호곤 감독, “패배를 거울 삼겠다”

기사입력 : 2012.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윤진만 기자= 울산 현대의 김호곤 감독이 시즌 첫 패를 깨끗하게 인정했다.

김호곤 감독은 25일 대구와의 K리그 4라운드를 0-1 패배로 마치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체력 안배에 관해 고민을 부쩍 했다. 결과론적으로 내 판단이 부족했던 것 같다. 모든 패인은 나에게 있다. 선수들은 끝까지 열심히 뛰었다”라며 패배를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결과에 대해서는 큰 아쉬움을 표했다. 울산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포함 5경기 연속 무패행진(4승 1무)이 끝났다. 김호곤 감독은 “오늘 경기가 고비였다. 주중 경기가 없어 이날 경기만 잘 넘기면 체력을 회복할 기회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우리는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김호곤 감독은 경기 전 마음 고생한 사연도 털어놨다. 5경기 연속 무패하며 주위의 호평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심적 부담감이 컸다. 그는 경기 전 “대구가 경기를 잘 한다. 경기는 해봐야 안다”며 걱정했고 경기는 우려대로 패배로 끝났다. 그는 “이번 패배를 거울 삼아 더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했다.

울산의 다음 상대는 상주(31일)다. 김호곤 감독은 “고슬기가 가벼운 부상으로 이날 출전하지 못했다. 상태를 보고 상주전 출전 여부를 생각할 것”이라며 “다행히도 다른 선수들이 부상이 없다. 예전처럼 조금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분위기 반전을 다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