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5R 리뷰] 부산, 5수만에 감격의 첫 승…김창수 결승골로 성남 제압

기사입력 : 2012.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윤진만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다섯 번의 도전 끝에 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부산은 30일 저녁 7시 30분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 일화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5라운드에서 1-0 승리했다. 성남의 파상공세에 맞서 안정적인 경기 운영에 중점을 둔 부산은 후반 43분 단 한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파그너와의 이대일 패스를 받은 김창수가 오른발로 골을 성공했다. 부산은 정규리그 1승 2무 2패(승점 5점)가 되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반면 성남(승점 5점)은 4라운드 강원전(2-1 승) 승리 상승세를 잇지 못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성남은 컨디션 난조를 보인 요반치치를 벤치에 앉혀두고 부산 출신 한상운을 원톱으로 기용했다. 에벨찡요, 윤빛가람, 에벨톤이 후방 지원하는 4-2-3-1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부산은 이경렬, 박용호, 에델로 이어지는 스리백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3-4-3 전술로 맞섰다.

전반 초반 부산이 강한 압박을 토대로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실속 없는 공격이 펼쳐졌고 성남이 먼저 득점 기회를 잡았다. 7분 라이트백 박진포와 에벨톤이 아기자기한 이대일 패스로 우측면 돌파를 시도했고, 11분 김성준은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전상욱이 가까스로 쳐냈다.

부산은 수비시 5-4-1 전술로 변화를 줬다. 수비에 주안점을 두고 역습을 시도했다. 공격에 많은 숫자를 두고도 해결책을 찾지 못한 성남은 부산의 빠른 역습을 파울로 차단해 위기를 자초했다. 16분 프리킥에 이은 김한윤의 헤딩슛은 높이 떴다. 22분 임상협의 돌파에 이은 왼발슛은 성남 수비수에 막혔다.

위기를 넘긴 성남이 다시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29분 김성환이 기습적인 돌파에 이은 페널티 박스 안 오른발 슈팅으로 부산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공은 전상욱의 품에 안겼다. 31분에는 에벨찡요가 페널티 라인 부근 오른쪽 대각선 지점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으나 크로스바 위로 살짝 떴다.



전반을 무득점을 마친 두 팀은 후반 초반 선수 교체로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부산이 8분 만에 방승환을 빼고 파그너를 투입하자 성남은 남궁웅, 김성준 대신 홍철, 요반치치를 내세웠다. 부산은 전술 변화 없이 파그너가 방승환의 최전방 공격수에 위치했고, 성남은 윤빛가람이 김성환의 파트너가 되고 요반치치가 공격 선봉에 섰다.

성남이 먼저 교체 효과를 봤다. 14분 요반치치에게 부산 수비가 집중된 틈을 타 에벨찡요가 요반치치의 헤딩 패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살짝 떴다. 1분 뒤 요반치치가 직접 수비수와의 몸싸움을 이겨내고 문전 돌파 후 왼발 슛을 쐈다. 그러나 공이 발에 정확히 맞지 않아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부산이 반격에 나섰다. 중앙 미드필더 박종우가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두 번의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21분 왼쪽 대각선 지점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고 후반 24분에는 반대편 지점에서 왼발로 슛했다. 두 골 모두 하강진에게 막혔다. 후반 40분 에벨톤과 파그너의 슈팅이 골로 연결되지 않으며 경기는 무승부로 끝날 조짐을 보였다.

그러나 부산이 경기 균형을 깼다. 후반 43분 김창수, 한지호, 파그너, 김창수로 이어진 패스 연결 끝에 김창수가 골문 앞에서 달려 나온 하강진의 방어를 피해 오른발로 골을 성공했다. 부산이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5라운드 (3월 30일 탄천종합운동장 – 1,886명)
성남 0
부산 1 김창수(88' 도움: 파그너)
*경고: 김한윤, 파그너(이상 부산)
*퇴장: -

▲ 성남 출전선수(4-2-3-1)
하강진(GK) – 남궁웅(55’ 요반치치), 임종은, 윤영선, 박진포 – 김성준(55’ 홍철), 김성환 – 에벨톤, 윤빛가람, 에벨톤 – 한상운 / 감독: 신태용
*벤치잔류: 정산(GK), 이재광, 전성찬, 심재명, 이창훈

▲ 부산 출전선수(3-4-3)
전상욱(Gk) – 이경렬, 박용호, 에델 – 유지훈, 박종우, 김한윤, 김창수 - 맥카이(83' 최강희)
, 방승환(53’ 파그너), 임상협(73’ 한지호) / 감독: 안익수
*벤치잔류: 이범영(GK), 강대호, 윤동민, 이종원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