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포항-전남] ‘결승골 주인공’ 조찬호 “피나는 슈팅 연습의 결과”

기사입력 : 2012.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포항] 김동환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제철가 형제’ 전남 드래곤즈를 꺾고 ‘용광로 더비’의 주인공이 됐다.

포항은 3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5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90분간 펼쳐진 경기는 포항 스틸야드를 찾은 6천여 명의 관중을 들썩이게 하기에 충분했다. 결과는 1-0. 조찬호의 골에 힘입은 승리였다.

전반 29분, 신형민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결승골을 뽑아낸 조찬호는 4라운드 상주 원정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프로 데뷔 후 처음이었다. 조찬호의 ‘폭발’은 우연이 아닌 필연이었다.

경기 후 만난 조찬호는 “상주와의 경기를 마친 후 다음 경기 역시 최선을 다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며 “매일 슈팅 연습을 했다. 전남과의 경기를 앞두고도 오전에 따로 슈팅 연습을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노력은 자신을 배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자신감 넘치는 발언이었지만, 조찬호는 자신의 장단점을 냉정하게 파악하고 있다. 조찬호는 “왼쪽 디딤발이 좋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경기를 앞두고는 왼발만 연습했다”며 개인 훈련시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포항은 전남의 거센 반격에도 불구하고 조찬호의 골을 끝까지 잘 지켜 승리를 거뒀다. 조찬호는 자신의 득점에 대해 “신광훈의 도움이 컸다. 항상 대화도 많이 한다”며 “지난 겨울에는 여행도 같이 했고, 축구에 대한 주제로 말을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득점 상황에 대해서는 “크로스를 올릴 줄 알았는데, 나에게 패스를 했다”며 “나중에 신광훈에게 밥을 한 번 사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시즌 첫 한 달을 보낸 포항은 오는 4월 한 달간 K리그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함께 소화한다. 원정 경기도 있다. 조찬호는 “모두에게 90분은 부담스러울 수 있다. 누구나 막판이 되면 힘들다”며 “하지만 매 경기를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뛰면 좋은 결과가 오는 것 같다”고 4월에도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