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울산-상주] 박항서 감독, 무승부 원인? ”말은 못한다“

기사입력 : 2012.03.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김동환 기자= 다 잡은 토끼를 놓친 상주 상무의 박항서 감독이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진한 아쉬움과 동시에 경기 결과에 대한 묘한 여운을 남겼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상주는 31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 현대 상대로 현대오일뱅크 2012 5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상주는 김재성과 고차원의 골에 힘입어 전반 2-0으로 앞섰지만 후반에 강민수와 이근호에게 골을 내줘 2-2 무승부에 그쳤다.

박항서 감독은 “앞서다가 따라 잡혔다. 후반전 중반까지는 잘 버텼다. 아쉬움이 남지만 원정에서 승점 1점을 거둔 것은 만족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상주는 최근 경기에서 후반 집중력 부족으로 승점을 놓쳤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울산전 무승부의 원인이 집중력 부족은 아니라고 했다. 박항서 감독은 “상황에 대한 대처도 잘 했고, 끝까지 집중력도 좋았다”며 “선수들은 잘 했다. 내가 주문하고 훈련한 대로 소화했다. (원인에 대해) 말은 못하겠다”고 언급하며 묘한 여운을 남겼다.

박항서 감독이 “말은 못하겠다”며 여운을 남긴 이유는 페널티킥 장면 때문으로 추측할 수 있다. 상주는 울산에게 두 차례 페널티킥 기회를 내줬다. 후반 9분에는 마리냥이 침투 과정에서 권순태와 충돌해 페널티킥 판정을 받았고, 이근호가 골로 연결했다. 후반 24분에는 마리냥의 슈팅이 최효진의 팔에 맞았고 페널티킥 판정을 받았다. 김신욱이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했다.

박항서 감독이 직접 발언을 하지 못한 이유는 K리그의 바뀐 규정 때문이다. 규정은 선수, 감독, 코칭스태프, 팀 관계자 등은 심판과 관련해 공식 인터뷰 등 대중에게 공개되는 경로를 통한 부정적인 언급이나 표현을 할 수 없고, 이 경우 별도 제재가 가해진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