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 최고 역사 축구단, 아시아 선두 증명!

[ACL] '김대호 결승골' 포항, 애들레이드에 1-0 승…E조 선두 도약

기사입력 : 2012.04.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포항] 배진경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애들레이드 유나이티드에 처음으로 승리를 거두면서 아시아 무대 2승을 챙겼다.

포항은 3일 저녁 홈구장 스틸야드에서 열린 '2012 AFC챔피언스리그' E조 3차전에서 애들레이드에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22분에 나온 김대호의 선제골이 그대로 결승골이 됐다. 포항이 애들레이드에 승리를 거둔 것은 처음이다. 이전까지 아시아 무대에서 애들레이드와 네 차례 만난 포항은 4경기 무승(1무3패)의 열세였다. 이날 승리로 과거의 악연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또 조별리그 2승을 챙기면서 애들레이드와 승점에서 동률(6점)을 이뤘다. 같은 조의 감바 오사카가 분요드코르에 3-1로 승리하면서 포항은 승자승 원칙에 따라 애들레이드와 감바오사카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포항은 지쿠가 최전방에 서고 고무열, 황진성, 아사모아가 뒤를 받치는 형태로 공격 진영을 꾸렸다.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며 다득점과 함께 승리를 노렸다. 빠른 패스 연결을 활용한 공격 전개가 돋보였다. 측면 공격도 파괴력이 있었다. 수비수 김대호가 왼쪽을 깊숙이 침투했고 오른쪽에서는 아사모아가 애들레이드 수비를 흔들었다. 특히 김대호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과 칼날 같은 크로스로 여러 차례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애들레이드는 원톱 지테를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 선수들이 하프라인 아래로 내려서는 형태였다. 수비벽을 두텁게 만들어 안정적인 운영을 펼치겠다는 의도였다. 실제로 포항의 날카로운 공격이 애들레이드 골문을 향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애들레이드의 수비 숫자가 더 많았다. 전반 38분 비도시치가 부상으로 교체아웃된 이후에는 더욱 수비에 무게를 뒀다. 전반전은 양팀 모두 득점 없이 끝냈다.

후반 들어 포항의 황선홍 감독은 공격적인 선수 교체를 통해 선제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후반 9분 미드필더 김태수를 빼고 공격수 조찬호를 투입했다. 최근 K리그에서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조찬호의 감각과 빠른 침투 능력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었다.

후반 22분 포항이 좋은 기회를 얻었다. 페널티 박스 바로 앞에서 고무열이 프리킥을 얻어냈다. 황진성이 감아찬 프리킥은 골키퍼 품에 안긴뒤 가랑이 사이로 떨어졌고, 공격에 가담했던 김대호가 득달같이 달려들어 골대 안으로 밀어넣었다. 공격과 수비를 넘나든 김대호의 활약으로 마침내 포항이 선제골을 성공시킨 순간이었다.

선제골 이후 경기는 포항의 일방적인 공세로 진행됐다. 후반 36분에는 박성호가 골지역 왼쪽까지 침투한 뒤 반대편으로 패스를 보냈지만 볼이 무인지경으로 흐르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1분 뒤에는 지쿠가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이후에도 포항의 공세가 계속됐지만 더 이상 득점은 나지 않았다. 경기는 포항의 승리로 종료됐다.

▲ 2012 AFC 챔피언스리그 E조 3차전 (4월 3일- 포항 스틸야드)
포항 1(22' 김대호)
애들레이드 0

▲ 포항 출전선수(4-2-3-1)
김다솔(GK) – 김대호, 김광석, 조란, 박희철 – 신형민, 김태수(54' 조찬호) – 고무열(67' 박성호), 황진성(85' 황지수), 아사모아 – 지쿠 / 감독: 황선홍

▲ 애들레이드 출전선수(4-1-4-1)
갈레코비치(GK) – 카씨오, 부가르드, 맥카인, 뮬렌 – 말리크 - 람사이(81' 코스토풀로스), 우스카르(71' 반 지크), 카라벨라, 비도시치(38' 바르비에로)- 지테 / 감독: 루치아노 트라니

사진= 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