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라이언킹’ 이동국, 아시아 득점왕 위용 떨친다

기사입력 : 2012.04.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라이언킹’ 이동국이 부리람전에서 득점과 승리로 지난해 아시아 득점왕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전북 현대는 4일 부리람을 상대로 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3차전 원정경기를 한다. 이동국은 전북의 최전방 공격수로 골 사냥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전북은 조별리그 2패로 16강 진출 경쟁에서 불리한 상황이다. 하지만 전북이 승리한다면 16강 진출 희망을 살릴 수 있어 승점 3점을 획득해야 한다.

전북이 가장 크게 믿는 부분은 이동국의 득점력이다. 이동국은 올 시즌 K리그에서 5골을 넣으며 탁월한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하지만 ACL에서는 아직 1골도 넣지 못했다. 지난해 ACL에서 9골을 넣으며 득점왕과 MVP에 올랐던 모습을 잠시 접어둔 상태다.

승리가 절실한 전북으로서 이동국의 득점포가 터지길 바라고 있다. 특히 부리람처럼 동남아 팀들을 상대할 때는 초반에 골을 넣어야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다. 올 시즌 이동국이 넣은 K리그 5골 중 4골은 전반전에 나왔다. 그가 이러한 득점 분포가 부리람전에서도 이어진다면 전북은 수월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다.

이동국은 “내가 직접 골을 넣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른 선수들이 좋은 기회를 살리는 것이 좋다”며 골 욕심보다 팀 승리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이동국은 K리그에서 절정에 이른 골 감각과 아시아 득점왕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그의 발에 전북의 ACL 16강이 달려있기 때문이다.


기사제공=인터풋볼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