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서울-상주] ‘패장’ 박항서, “목표 의식, 정신력이 문제”

기사입력 : 2012.04.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류청 기자= 상주 상무의 박항서 감독이 패배자체보다도 선수들의 정신력을 문제로 꼽았다.

상주는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FC서울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6라운드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상주는 전반전에 서울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으나, 전반 40분 선제골을 허용한 이후에 흔들리며 무너졌다.

경기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 나선 박 감독은 경기력 자체에 대해서는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그는 기회에서 골을 넣을 수 있는 결정력에서 차이가 났다는 것을 언급하며 “실망스럽지는 않은 경기였다”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앞으로의 경기를 언급하며 회복해야 할 것으로 정신력을 꼽았다. 비교적 약체로 꼽히는 대전 시티즌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대전은 어제(7일) 경기를 치렀다. 우리보다 하루 더 쉰다. 우리도 경고나 부상이 없어 전력누수 없이 경기를 치를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목표 의식과 정신력이다. 그 부분이 (회복에서) 우선이다.”

박 감독은 대전, 인천과의 홈 2연전도 다른 팀과의 경기와 다르지 않다고 했다. 그는 “우리도 하위권”이라며 “중요한 것은 홈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그리고 우리의 1승이나 대전의 연패나 같다.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 목표 의식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