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서울-상주] '승장' 최용수, “연패는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입력 : 2012.04.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류청 기자= 상주 상무를 꺾고 다시 승리에 불을 댕긴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연패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서울은 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6라운드 상주와의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서울은 상주의 단단한 수비에 고전하다가 전반 40분 데얀의 선제골이 터진 이후에 주도권을 잡고 승점 3점을 챙겼다.

경기가 끝나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최 감독은 홀가분한 얼굴이었다. 최 감독은 “선수들의 이기고자 하는 강한 의지가 많이 보였다”라고 칭찬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서울은 울산 현대, 수원 삼성 그리고 제주 유나이티드와 3승 1무 1패 동률을 이뤘고, 리그 초반 세 팀이 선두권을 형성한 것이다. 광주FC와 전북 현대도 그 뒤를 바짝 뒤따르고 있다.

최 감독은 리그가 초반이라는 것을 언급하면서도 “경쟁팀이 생기면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 재미있는 것 같다”라고 했다.

그는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에 진출한 팀들보다 유리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ACL에 대한 대비를 해놓았을 것”이라며 “ACL에 진출한 네 팀의 선수 구성을 봤을 때, 흔들릴 것 같지 않다”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4월 일정을 언급하며 “매 경기가 결승전이다. 초반 승점 확보는 분명 의미가 있다”라면서도 “강팀과 약팀이 없는 평준화다. 약팀에게 잡힐 가능성도 있다. 우리의 공격축구를 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했다. 서울은 4월에 부산 아이파크, 제주 유나이티드, 울산 현대 그리고 강원FC와 경기를 치른다.

오는 11일 벌어지는 부산 아이파크전에 대한 각오도 확실히 다졌다. 그는 “밀집 수비에 고전했었다. 최적의 조합으로 나갈 생각”이라며 “징크스는 깨지라고 있는 것이다. 우리 것을 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부산과의 악연에 별다른 의미를 두지 않았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