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9R 리뷰] ‘마라냥 극적 결승골' 울산, 인천 잡고 3위 점프

기사입력 : 2012.04.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인천] 홍재민 기자= 울산이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승리를 낚았다. 후반 교체 투입된 마라냥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되었다.

22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9라운드 경기에서 울산이 인천을 1-0으로 꺾었다. 후반 추가시간 마라냥이 극적인 결승골로 마지막 순간 승리를 낚았다. 인천은 고군분투 했지만 승점 1점을 눈 앞에서 놓치고 말았다.

승리한 울산은 승점 17점(5승2무1패)으로 3위에 올라섰다. 주중 호주 원정으로 인한 체력 저하에서 고전했지만, 마지막 순간 집중력을 발휘해 승점 3점을 따내는 저력을 발휘했다. 전일 서울 원정에서 승점 1점에 그친 제주를 승점 1점차로 바짝 뒤쫓았다.

홈팀 인천은 1승2무6패로 승점 5점에 머물렀다. 상위권 울산을 상대로 경기 막판까지 고군분투 했지만 마지막 순간 눈물을 흘려야 했다. 특히 경기 전 자진해서 주장 완장을 찬 설기현의 분전이 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초반 양팀은 조심스러운 운영을 보였다. 중원 다툼으로 전개되던 중 전반 30분이 넘어가면서 인천이 기회를 잡았다. 전반 32분 설기현, 34분 최종환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두 번 모두 울산 수문장 김영광이 선방해냈다.

팽팽한 접전은 후반에도 이어졌다. 후반 10분 인천의 손대호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설기현이 떨궈준 볼을 그대로 때린 오른발 슛이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후반 16분 고창현과 고슬기로 이어진 패스 연결로 문전에서 이근호가 인천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무효 처리되었다.

울산의 김호곤 감독은 후반 22분 마라냥까지 투입해 공격력을 강화했다. 용병술은 후반 추가시간 빛났다. 중원에서 나온 스루패스를 받은 마라냥이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를 살려 극적인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9라운드 (2012년4월22일-인천축구전용경기장-1,434명)
인천 0
울산 1 (마라냥 90+3’)
*경고: 김영삼(울산)
*퇴장: -

▲ 인천 출전명단(3-5-2)
권정혁(GK) – 이윤표, 김태윤, 박태수 – 전준형, 손대호(박준태 83’), 정혁, 난도, 박태민 – 설기현, 최종환(진성욱 77’) /감독: 김봉길(대행)
*벤치잔류: 유현(GK), 안재곤, 주현재, 문상윤, 유준수

▲ 울산 출전명단(4-4-2)
김영광(GK) – 강민수, 이재성, 곽태휘, 김영삼 – 아키(고창현 53’), 에스티벤, 김동석, 고슬기 – 이근호, 김효기(마라냥 67’) / 감독: 김호곤
*벤치잔류: 김승규(GK), 임창우, 최재수, 강진욱, 최진수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