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문방위, 축협 ‘박종우 건’ 질의응답 전문

기사입력 : 2012.08.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 홍재민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이하 문방위)가 대한축구협회의 ‘독도 세리머니’ 관련 대처를 집중 추궁했다.

17일 국회 문방위는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3/4위전에서 발생한 ‘독도 세리머니’ 관련 대한체육회와 대한축구협회로부터 긴급현안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는 한선교 위원장을 비롯해 문방위 위원과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대한체육회의 박용성 회장, 대한축구협회의 조중연 회장이 참석했다.

조중연 회장은 “협회는 FIFA(국제축구연맹)와 일본축구협회를 설득하고 대한체육회는 IOC(국제올림픽위원회)를 통해 설명해 이 일을 원만히 끝나도록 협의했다”고 대처방안의 주요 골자를 설명했다. 일본축구협회 측에 보낸 서한 내용 논란에 대해선 “서신으로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며 사죄했다.

질의응답 과정에서 남경필 의원이 일본축구협회로 보낸 서한 내용의 책임 소재를 묻자 조중연 회장은 “회장으로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물의가 일어난 것에 대해선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대답했다. 책임의 구체성을 묻자 조중연 회장은 “상황에 따라서 거취를 포함해 책임을 질 수도 있다”라고 답변했다.

이하는 문방위 질의응답 정리요약.

조중연 회장 모두 보고
담당 협회장으로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런던 히드로 공항에서 박용성 대한체육회장과 통화하면서 협회는 FIFA와 일본축구협회를, 대한체육회는 IOC를 맡기로 협의했다. 김주성 사무총장이 FIFA의 징계위원회 담당 법무국장에게 상세히 설명했다. 법무국장이 “일본과의 관계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겠는가?”라고 질문했고, 양 협회간 주고 받은 서신을 전달했다. 어찌됐든 서신으로 인해서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새누리당 남경필 의원: 일본축구협회 쪽에 보낸 서한은 누구 책임 하에 작성되었는가?
조중연 회장: 전적으로 협회에 책임이 있다. 회장으로서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책임의 내용 추궁이 계속되자) 일단 박종우 선수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후에는 상황에 따라서 거취 관련 책임도 질 수 있다.

민주통합당 최민희 의원: 세리머니라는 표현을 왜 쓰는가? 일본의 욱일승천기 문양 체조복은 왜 항의 안 하는가? 시상식 불참 통보에 대해서 왜 항의 안 했는가?
박용성 회장: ‘세리머니’란 표현은 언론에서 쓴 것이다. 우리는 쓴 적이 없다. 선수단 전체의 메달이 취소될 수도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IOC 측 지시에 따랐다.
조중연 회장: 일본협회가 해당 건을 갖고 FIFA와 IOC에 문제 제기할까 봐 선제적 조치로서 서신을 보낸 것이었다.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 서신 내용이 사과였는가 해명이었는가?
조중연 회장: ‘regret’이란 단어를 쓴 해명이었다. 저자세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본의 문제 제기를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였다.

민주통합당 윤관석 의원: 일본 쪽에 서신 보낼 때 왜 문광부와 사전 협의했는가? 왜 IOC가 아니라 일본 쪽에 먼저 해명했는가? ‘스포츠맨답지 않은 세리머니’라고 규정한 것이 저자세 아닌가?
최광식 장관: 협의 안 했다.
조중연 회장: 국제국에서 작성해서 발송했다. IOC는 대한체육회가, FIFA와 일본축구협회는 대한축구협회가 맡기로 합의했기 때문이다. ‘Unsporting activity’(스포츠맨답지 않은 행위)란 용어는 FIFA나 국제 스포츠계에서 자주 사용되는 표현이다.

새누리당 이우현 의원: 우리 땅을 우리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 잘못인가? 만약 메달을 박탈 당하면 어떻게 사후조치를 할 것인가?
조중연 회장: 국내 시각에서 판단하는 게 아니라 외부에서 보고 판단하는 것이다. 일본의 문제 제기를 사전에 봉쇄하는 것이 박종우 사건 처리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서한을 보냈다.
최광식 장관: 우선 FIFA와 IOC가 합리적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메달 박탈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민주통합당 전병헌 의원: 독도란 피켓을 왜 일본에다가 얘기하는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생각하는 것 아닌가?
조중연 회장: 그런 것 아니다. (전병헌 의원: 더 이상 들을 가치가 없다)

새누리당 이재영 의원: 박종우의 부모가 평택에서 어렵게 산다. 선수가 지금까지 커온 과정, 선수생활의 아픔을 생각해봤는가?
조중연 회장: 박종우를 어제 만났다. 부모까지는 만나보지 못했다.

민주통합당 김한길 의원: 편지에 대한 국민 반응을 보고 판단이 잘못되었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가?
조중연 회장: 그 점에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새누리당 김을동 의원: 굴욕적인 서한이었다. 원만히 해결할 자신이 있는가?
조중연 회장: FIFA 쪽으로부터 한국과 일본이 주고받은 서신이 중요한 참고사항이라는 답변을 들었다. IOC에서 최종 결정이 날 때까지 징계위원들을 상대로 계속 우발적이었다고 얘기할 예정이다.
최광식 장관: 메달을 받도록 하는 것이 지금 더 중요하다. 메달 박탈 경우, 박종우에 대한 국내 조치에 대해서 지금 확실하게 말할 수 없는 이유는 IOC 때문이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