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조중연 회장, “물의 빚어 죄송…책임질 수도”

기사입력 : 2012.08.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 홍재민 기자= 대한축구협회 조중연 회장이 일본축구협회 측에 보낸 해명 서한에 대해서 사과했다. 거취에 대해서도 “책임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이하 문방위) 긴급현안보고에서 조중연 회장은 박종우(23, 부산)의 ‘독도 세리머니’ 관련 조치 계획을 보고했다. 이 자리에는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이 동석해 문방위 위원들의 질문에 답변했다.

문방위 위원들은 일본 측에 먼저 해명 서신을 발송한 판단에 대해서 집중 추궁했다. 이에 대해 조중연 회장은 “어찌됐든 서신으로 인해서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은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며 고개 숙였다. 다만 “일본 측에서 FIFA(국제축구연맹)나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쪽에 문제 제기를 하지 않게 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 남경필 위원이 서신 발송에 대한 책임을 묻자 조중연 회장은 “전적으로 협회에 책임이 있다. 회장으로서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대답했다. “일단 박종우 건을 먼저 해결하고 나서”라는 전제조건을 달았지만 자신의 거취까지 언급한 필사적인 입장을 취했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