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2R] '카가와 데뷔골' 맨유, 풀럼에 3-2 승리

기사입력 : 2012.08.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Mattwest/BPI/스포탈코리아
ⓒMattwest/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올 시즌 처음으로 홈에서 가진 개막전에서 풀럼을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

맨유는 25일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라포드에서 풒럼을 상대로 2012/20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이 경기에서 맨유는 상대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판 페르시, 카가와, 하파엘이 차례로 골망을 흔들었다.

퍼거슨 감독은 새로 영입한 판 페르시와 카가와로 하여금 공격을 이끌게 했다. 카가와와 판 페르시는 나란히 홈 구장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성공시키는 기쁨을 누렸다.

머저 포문을 연 것은 풀럼이다. 전반 2분만에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풀럼은 더프가 공격 전개 상황에서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골문 왼쪽 아래를 향해 찬 공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는 잠시 당황한 기색을 비쳤다. 하지만 오래 가지 않았다.

맨유는 발렌시아, 영 등 측면 자원들을 통한 공격의 수위를 높였다. 그리고 전반 10분 결국 만회골을 성공시킬 수 있었다. 올 여름 아스널에서 이적한 판 페르시가 주인공이었다. 판 페르시는 상대 페널티 박스 좌측에서 하프 발리 슈팅으로 데뷔골을 신고했다.

이후 경기는 맨유의 우세 속이 진행됐다. 공격 가담 능력이 좋은 에브라와 하파엘이 쉴 틈 없이 상대의 측면을 파고들었다. 더불어 홈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인 카가와 역시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전반 22분, 카가와는 왼발로 풀럼의 골문을 노리는 슈팅을 선보였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맨유는 전반 35분,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첫 골의 주인공과 마찬가지로 처음 올드 트라포드에 선 카가와가 주인공이었다. 카가와는 클레벌리의 슈팅이 슈워처를 맞고 흐르자 달려들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41분에는 하파엘이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영의 패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했다.

양팀은 별다른 교체 없이 후반에 돌입했다. 전반과 마찬가지로 팽팽한 경기가 펼쳐졌다. 풀럼은 만회골을 위해 뛰었고, 맨유는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경기는 맨유의 우세 속에 진행됐다. 풀럼은 더프, 루이스 등이 꾸준히 상대의 빈틈을 찾았지만 쉽지 않았다.

맨유는 후반 19분 다시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자책골이었다. 중앙 수비로 나선 비디치가 상대의 공을 빼앗아 뒤로 패스를 했지만 골키퍼 데 헤아와 호흡이 맞지 않아 그대로 골로 이어졌다.

퍼거슨 감독은 후반 23분 영과 카가와를 대신해 웰백과 루니를 투입했고, 맨유의 거센 공격은 계속됐다. 마틴 욜 감독은 차례로 카카니클리치와 페트리치를 대신해 시드웰과 로다예가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지만 쉽지 않았다. 맨유는 경기 종료 직전 루니가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이탈해야 했다. 교체 카트를 소진한 탓에 맨유는 남은 시간을 10명으로 싸웠지만 양팀은 추가 득점 없이 3-2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 2012/20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2012년 8월 25일- 올드 트라포드)
맨유 3 (전10 판 페르시, 전35 카가와, 전41 하파엘)
풀럼 2 (전3 더프, 후19 비디치 자책골)
*경고 : 한겔란트(풀럼)
*퇴장 : -

▲ 맨유(4-2-1-3)
데 헤아(GK)-하파엘, 캐릭, 비디치, 에브라 - 클레벌리, 안데르송(후 36)- 카가와(후22 웰백) - 발렌시아, 판 페르시, 영(후22 루니)/감독: 알렉스 퍼거슨
*벤치 잔류: 린더가르트, 에반스, 에르난데스, 스콜스

▲ 풀럼(4-5-1)
슈워처(GK) - 리에터, 휴즈, 한게란트, 브릭스 - 더프, 카카니클리치(후16 시드웰), 뎀벨레, 루이스, 디아라(후37베어드) - 페트리치(후27 로다예가) / 감독: 마틴 욜
벤치 잔류: 스탁데일, 켈리, 카사비, 할리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