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4R] ‘명가재건’ 리버풀, 스완지와 2-2로 비기고 리그 선두 지켜

기사입력 : 2013.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왕찬욱 기자= ‘명가재건’의 꿈이 실현되고 있다. 리버풀이 리그 선두를 지켜냈다.

리버풀은 17일 오전(한국시간) 스완지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201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스완지시티와의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3승 1무를 기록한 리버풀은 승점 10점으로 3라운드에 이어 4라운드에서도 리그 단독 선두를 지켜냈다.

경기 초반부터 골 잔치가 벌어졌다. 전반 2분 존조 셀비가 연이은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셀비의 골은 전 소속팀 리버풀을 침묵시킨 골이었기에 더욱 의미가 컸다.

연이은 전반 4분 리버풀의 동점골이 터졌다. 골의 주인공은 물오른 골 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다니엘 스터리지였다. 셀비의 패스 미스로 인해 공이 골키퍼쪽으로 흘렀고 이를 스터리지가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했다.

이후 리버풀의 공세가 이어졌다. 이적시장 막바지에 합류한 빅터 모제스의 활약 속에 리버풀은 측면과 중앙 할 것 없이 거친 공세를 이어나갔고 골 찬스도 자주 맞이했다. 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모제스가 2명의 수비 사이를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렸다. 공은 수비수가 따라붙지 않은 스터리지에게 정확히 향했으나 헤딩슈팅이 골키퍼 미셸 봄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리버풀의 공세를 막아낸 스완지는 천천히 자신들의 패스플레이를 살려나갔다. 안정을 되찾은 스완지는 수비라인을 끌어 올리며 리버풀을 천천히 압박하기 시작했다. 측면에서 올라오는 공중볼로 승부를 건 스완지였지만 마마두 사코의 압도적인 제공권과 마틴 스크르텔의 거친 수비에 번번히 막혔다.

전반 35분 리버풀이 골을 터트렸다. 셀비의 패스를 끊어낸 모제스가 중원에서부터 드리블해 들어가며 수비진을 혼란케 했다. 연이어 모제스가 날린 중거리 슈팅이 구석에 정확히 꽂혔다. 스완지 입장에서는 첫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셀비의 패스 미스가 또 다시 나와 두 번째 골을 허용한 것이었다.

스완지는 막바지까지 계속해서 공세를 이어나갔다. 두 번의 골 찬스가 있었지만 스크르텔의 육탄방어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전반 38분 중거리 슈팅을 미뇰렛이 쳐냈지만 공은 윌프레드 보니의 앞으로 흘렀다. 발만 갖다 대면 골이었지만 스크르텔이 끝까지 집중력을 놓지 않으며 뒤에서 들어가는 깔끔한 태클로 슈팅을 막아냈다. 또한 전반 42분 미추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몸으로 막아냈다.

리버풀의 리드로 흘러가던 후반 18분 스완지의 골이 터졌다. 셀비의 헤딩패스를 받은 미추가 발리 슈팅으로 골을 뽑아낸 것이다. 두 번의 실수로 실점의 책임을 느끼던 셀비는 이 도움으로 부담을 덜게 됐다.

후반 막바지에 들어서자 스완지의 세밀한 패스 플레이가 다시 한번 살아났다. 리버풀은 베테랑 콜로 투레를 투입하며 수비진 강화를 노렸지만 스완지의 공세는 계속됐다. 후반 42분 데 구즈만의 날카로운 프리킥 슈팅은 골대 구석으로 정확히 향했으나 미뇰렛의 다이빙 선방에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은 5분이 주어졌다. 경기 막바지까지 공세를 이어나간 스완지였지만 리버풀의 수비는 굳게 잠겨 열리지 않았다. 리버풀은 후반 47분경 미추의 돌파를 사코가 간신히 막아내며 실점위기를 넘겼다.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고 리버풀은 리그 선두를 지켜냈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