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메모] ‘아듀 No8' 특별한 아디의 특별했던 은퇴식

기사입력 : 2014.03.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K리그 역사에 또 하나의 좋은 선례를 남겼다. FC서울에 너무나 특별했던 아디가 특별한 은퇴식을 치렀고 역사에 남을 만한 장면을 연출했다.

아디는 8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전남 드래곤즈와의 개막전에서 공식 은퇴식을 치렀다.

비록 외국인 선수지만 아디는 서울의 아주 특별한 레전드다.

지난 2006년 서울 유니폼을 입은 아디는 K리그에서 200경기 이상을 소화한 유일한 외국인 선수이다. K리그 통산 264경기를 뛰며 외국인 선수 최다 출전기록은 물론 총 5번의 K리그 베스트11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야말로 서울의 레전드로 손색이 없는 선수다.

그만큼 팬들의 사랑도 각별했다. 서울의 팬들은 아디의 은퇴식을 위해 아이디어를 직접 짜냈고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특히 이날 아디가 정장을 입고 그라운드에서 모습을 드러내자 305명의 팬들이 그라운드에서 아디를 반겨줬고 은퇴식을 함께 했다. 또한, 관중석에 자리한 수많은 팬들도 아디에 뜨거운 함성과 박수를 보냈다.

결국 아디도 눈물을 흘렸다. 특히 자신의 헌정 영상과 함께 자신의 모습이 담긴 통천을 보자 감격에 복받쳤고 그라운드위에 당당하던 아디도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이후 아디는 그라운드를 돌며 인사를 전했고 팬들은 또 한 번 아디를 외쳤다.

이날 가장 특별했던 장면은 따로 있었다. 바로 아디가 북쪽에 자리 잡은 서포터석으로 가 직접 서울의 응원을 주도한 것이다. 팬들은 아디의 응원가를 불렀고 아디도 따라 부르며 흥겨운 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경기 시작 후 8분에는 팬들 전체가 기립해 아디에 박수를 보내는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너무나 특별했던 외국인 선수의 은퇴식. 그동안 볼 수 없을 정도로 감동적인 순간이었고 아디는 그럴만한 자격이 충분했다.

사진제공=FC서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