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LPGA 개막전 7오버파 부진 박인비, 등부상으로 기권

기사입력 : 2016.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지현 기자]
박인비. /AFPBBNews=뉴스1
박인비. /AFPBBNews=뉴스1



박인비(28, 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6시즌 개막전에서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더불어 부상이 겹치면서 기권해 아쉬움을 남겼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바하마의 파라다이스 아일랜드 오션클럽 골프코스(파73, 6625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2016시즌 개막전 퓨어 실크 바하마(총상금 140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7개, 더블 보기 2개로 7오버파 80타를 적어냈다.

최악의 부진을 겪은 박인비는 비키 허스트, 레이첼 로한나와 함께 공동 105위에 올랐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2번홀과 4번홀에서 버디를 낚았다. 5번홀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6번홀서 곧바로 버디를 기록하면서 타수를 교환했다. 하지만 7번홀서 더블보기를 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후 박인비는 13번홀서 버디를 기록한 것 외에 보기 6개, 더블보기 1개로 타수를 잃었고 결국 7오버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1라운드를 끝낸 박인비는 기권을 선언했다. LPGA는 공식 SNS를 통해 "박인비가 등부상으로 퓨어실크 바하바 코츠 골프 챔피언십을 기권했다"고 밝혔다.

한편 폴라 크리머, 앨리슨 리 등 7명이 5언더파 68타로 공동 1위에 올라있다. 곽민서가 공동 1위 그룹에 1타 뒤진 4언더파 69타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효주는 3언더파 70타로 공동 10위에 위치했다.






김지현 기자 xnom0415@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