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I.S FC U-18, 일본 열도 타깃으로 성대한 첫발

기사입력 : 2017.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K.I.S 코리아 국제고등학교 U-18이 원대한 꿈을 품고 첫발을 뗐다.

K.I.S FC U-18은 18일 오후 김정남 OB 축구회장 포함 축구인들 축복 속 정식 창단을 선언했다. 강영철 전 성균관대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으며, 18명의 축구 꿈나무가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KFA(대한축구협회) 분석 위원으로 2002 한일 월드컵, 2006 독일 월드컵, 2010 남아공 월드컵 분석을 맡은 강 감독은 울산 현대 수석코치, 성균관대 감독 등을 지낸 지도자계 베테랑이다. 일찌감치 P급 지도자 라이선스를 획득했으며, 18년간 일본 고교 축구팀을 지도했다. 4,300여 팀 가운데 3위 입상을 일궈내며 큰 이슈를 일으키기도 했다.

강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긴 K.I.S FC U-18은 기존과는 다른 방향을 추구한다. 반쪽짜리 운동 기계에 그치지 않고, 인성과 지성을 겸비한 사회인 양성을 목표로 설정했다.

축구 면에서는 J리그 진출 및 일본 대학 진학을 바라본다. 학생 본분에 따라 교과 커리큘럼도 충실히 갖췄다. 세계화 흐름에 맞춰 전과목 수업을 영어, 일본어로 진행한다.

지난해 7월 준비 과정에 착수한 K.I.S. FC U-18은 내달 초 일본 오사카로 향한다. 입학식 및 현지 창단식을 거치며 본격적으로 땀을 쏟을 전망이다.

사진=K.I.S FC U-18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