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포커스] 슈틸리케가 취한 ‘긍정’이 만든 참사

기사입력 : 2017.06.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대한민국 A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위기 때마다 긍정적인 요소를 꺼내 들며 자신을 정당화했다. 그러나 그 결과는 월드컵 본선행 불투명이라는 참담한 상황까지 이르렀다.

한국은 14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 카타르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과 승점 차를 벌리는 데 실패했다. 또한, 4위 시리아(승점 9)도 추격할 수 있는 빌미를 줬다. 총체적인 난국이다.

최종예선 이후 불안과 비난에 휩싸였던 슈틸리케 감독을 향한 비난의 강도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본인도 거취 관련해 입을 연 만큼 이제 그와 결별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가 됐다.

패배의 책임을 온전히 감독에게만 몰아갈 수 없지만, 그동안 슈틸리케 감독의 발언과 행보를 보면 그에게 책임감을 돌릴 수밖에 없다. 불안한 요소가 끊임없이 제기 됐음에도 이를 긍정적인 요소로 무마했던 생각이 결국 이 사태로 이어졌다.

원정에서 공격만 터지면 된다? 더 심각해진 수비

카타르전 이전까지 한국의 원정 3경기 성적은 1무 2패로 고전했다. 그러나 슈틸리케 감독은 “공격에서 세밀함을 가다듬으면 된다”라고 수비 문제를 등한시 했다.

카타르전에서 그가 강조했던 공격에서 2득점했으나 이란, 중국전 1실점과 달리 3실점 했다. 계속 지적됐던 수비 문제에서 카타르전에서 곪아 터졌다. 수비 조직력 구축 실패는 물론 경기력이 논란 됐던 일부 선수들에게 근거 없는 믿음이 이어진 결과가 나온 것이다.

최종예선 내내 만족했던 2위, 4위까지 추락 가능

슈틸리케 감독은 조 2위로 유리한 고지에 있는 점을 항상 강조하며, 불안한 팬들을 안심시키려 했다.

그러나 현 상황에서 무늬만 조 2위다. 3위 우즈벡 이하 승점을 보면 알 수 있다. 우즈벡은 승점 12, 시리아 승점 9, 카타르 승점 7, 중국 승점 6점으로 그 뒤를 따르고 있다.

남은 경쟁 상대들이 남은 승점 6점을 모두 딴다는 가정하에 5위 카타르와 승점 동률이 될 수 있다. 더구나 한국은 현재 골 득실도 0이 됐다. 어느 쪽도 절대 유리한 상황이 아니다. 남은 경기는 1위 이란과 홈, 우즈벡과 최종전은 원정이다. 2위에 만족하기에 불안해도 너무 불안하다.

홈 전승? 이 경기력으로 꿈도 꾸지마라

슈틸리케 감독은 홈 전승을 강조했고, 현재까지 4전 전승을 달리면서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이대로 간다면 홈에서 이겨 2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마지막 홈 경기 상대는 1위 이란이다. 이미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고, 에이스 골잡이 사다르 아즈문이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기에 이전보다 쉽게 경기를 치를지 모른다.

그러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은 한국을 상대로 항상 강했고, 2군을 출전은 장담 할 수 없다. 더구나 이란은 최종예선 내내 실점이 없었던 팀이다. 또한, 팔꿈치 골절 부상 당한 손흥민의 결장도 기정사실화 됐다. 홈 경기 이점에 희망을 걸기에는 불리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