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경남, FA컵 준우승 주역 강승조 재영입…전상훈-박주성 대전행

기사입력 : 2017.06.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경남FC가 대전 시티즌에 전상훈과 박주성을 트레이드 하면서 2012년 주장으로 FA컵 준우승을 이끌어낸 강승조를 재영입 하였다.

경남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2년 주장으로 FA컵 준우승을 이끌었던 강승조를 재영입하고, 대전에 전상훈과 박주성을 이적시켰다”고 밝혔다.

경남은 현재 17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며 챌린지 우승을 위해서는 공격적인 능력이 뛰어난 미드필더 영입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적임자를 찾아 나섰고, 그 적임자로 2012년 주장으로 팀의 FA컵 준우승 및 상위 스플릿 리그 진출에 일조한 강승조를 적임자로 판단 해 영입하게 되었다.

강승조는 2008년 부산에 번외지명으로 입단 뛰어난 활약으로 연습생 신화를 써내려 가며, 2010년 전북을 거쳐 2011년 김영우와 맞트레이드 되며, 경남과 인연을 맺었고, 2014년 FC 서울로 이적 이후 안산과 대전을 거쳐 다시 경남으로 오게 되었다.

경남에게 강승조는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 선수 중 하나다. 2011년 경남으로 이적, 2012년 주장으로써 FA컵 준우승과 도,시민구단으로는 최초로 상위스플릿 리그에 진출에 일조 하였다.

또한 다양한 활동 및 사회공헌을 통해 팬, 도민 그리고 구단에도 사랑 받던 선수로, 택배기사라는 별칭도 모든 구단 최초로, 유니폼을 직접 배송 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해 얻게 된 별명이다.

경남에 다시 돌아오게 된 강승조는 “ 옛 친정에 다시 돌아오게 되어 너무 기쁘다. 팀이 강등 될 때도 마음이 너무 아팠는데 지금 잘하고 있는 경남에서 나를 다시 불러 주니 너무 고맙다”고 말했으며 “예전에 팬들에게 ‘택배기사 강승조’라는 별명을 얻었는데 올 시즌 우승팀 트로피를 팬들에게 배송하러 다시 돌아 온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 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택배기사 강승조의 우승 트로피 배달을 위한 여정은 공식적인 이적 시장이 열리는 7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사진=경남FC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