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교-현대제철] 찜통 속 원더매치, 비야 유무가 승부 갈랐다

기사입력 : 2017.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이천] 엄준호 기자= 인천현대제철이 비야의 활약에 힘입어 이천대교를 물리치고 승점 격차를 더 벌렸다.

현대제철은 21일 오후 7시 이천종합운동장서 열린 IBK기업은행 2017 WK리그 17라운드 대교 원정서 2-1 승리를 했다. 비야의 결승골로 연승행진을 다시 시작했다.

승점 3점을 가져오기가 쉽지 않았다. 찜통더위 속 펼쳐진 경기는 선수들의 컨디션 저하를 불러왔다. 후반 중반부터 경기가 매우 쳐졌다. 경기의 템포는 느렸고 득점 기회를 날카롭게 살려내지 못했다.

그럼에도 해결사는 있었다. 전가을(현대제철)과 문미라(대교)의 골로 팽팽했던 경기를 비야가 뒤집어놨다. 후반 26분 이세은의 프리킥이 올라왔고, 문전 혼전상황에서 비야가 침착하게 그물망을 뒤흔들었다. 비야의 16호골이었다.

비야는 득점 직후에도 매우 위협적인 찬스를 생산했다. 수비가 열린 상황에서 단독 드리블로 치고 나간 뒤 칩샷을 시도했다. 그러나 골대를 맞춰 득점은 되지 않았다.

무더위 속 펼쳐진 시즌 세 번째 원더매치의 승리는 현대제철이었다. 비야의 존재 유무가 차이를 갈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